국립서울현충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국립서울현충원(國立—顯忠院, 영어: Seoul National Cemetery)은 서울특별시 동작구 현충로 210번지(동작동 산 41-2)에 1955년 7월 15일 설치된 대한민국 국방부 소속[1]의 국립 묘역이다.

설립[편집]

국립서울현충원의 모습

대한민국 국군이 창설된 뒤, 북한과의 대치로 전사한 장병들은 서울 장충단공원장충사에 안치되었으나 전사자의 수가 많아져 정부에서는 육군묘지의 창설을 논의하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한국 전쟁이 발발한 뒤 논의는 중단되었고 한국전쟁의 전사자는 그 영령을 부산에 위치한 범어사금정사에 순국 전몰장병 영안 안치소를 설치하여 봉안하였다.

한국 전쟁이 계속되면서 전사자 수가 늘어 다시 육군묘지의 필요성이 제기되었으며 1952년 5월 6일, 대한민국 국방부 국장급 회의에서 육군묘지에 관한 논의가 있었다. 이 회의에서는 육군묘지를 따로 설치하면 관리상의 문제나 영현 관리의 통일성이 제고되지 않는다며 국군 통합묘지의 설치를 추진하도록 하였고 그 명칭을 국군묘지로 할 것을 결의하였다.

1952년 5월 26일에 국군묘지 후보지 선정을 위해 국방부 주관으로 편성된 3군 합동 답사반은 1952년 11월부터 이듬해 9월까지 국군묘지 후보지 선정을 위해 10개 지역을 답사하였다. 그 결과 서울 동작구 동작동 일대를 국군묘지 후보지로 선정하여 당시 대통령이었던 이승만의 재가를 받았다.

1954년 3월 1일 착공하였으며, 1955년 7월 15일에는 국군묘지관리소가 발족하고 1956년 4월 13일 대통령령으로 군묘지령이 제정되어 안장이 이루어지게 되었다.

역사[편집]

안장 대상[편집]

서울특별시 119특수구조단 故 장복수, 故 권용각 대원 3주기 추모식
  • 군인 및 군무원으로 전사 또는 순직한 자
  • 전사한 향토 예비군, 장관급 장교 또는 20년 이상 군에 복무한 자
  • 전투에 참가하여 무공이 현저한 자
  • 국장(國葬) 또는 국민장으로 장의된 자
  •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군인·군무원·경찰관으로 전투·공무수행 중 상이를 입고 퇴직 후 사망한 자
  • 임무 수행 중 전사·순직한 경찰관, 국가 또는 사회에 공헌한 공로가 현저한 자
  • 대한민국에 공로가 현저한 외국인 사망자 등이다.

안장자는 여기에서 찾을 수 있다.

주요 묘역[편집]

국가원수묘역[편집]

  • 이승만 대통령 : 1965년 7월 19일 서거, 같은 해 7월 27일 가족장 후 안장
  • 박정희 대통령 : 1979년 10월 26일 서거, 같은 해 11월 3일 국장 후 안장
    • 영부인 육영수 여사 : 1974년 8월 15일 서거, 같은 해 8월 19일 국민장 후 안장
  • 김대중 대통령 : 2009년 8월 18일 서거, 같은 해 8월 23일 국장 후 안장

공간 소개 및 관람 방법[편집]

국립현충원에 들어서면 충성 분수탑이 우뚝 서 있고, 금잔디가 깔린 광장을 지나면 이름 없이 쓰러져간 무명용사의 11만여 위패가 봉안되어 있는 위패실과 납골당이 있으며, 애국투사상과 호국 영웅상이 좌우에서 이를 보호하고 있다.

사건·사고 및 논란[편집]

북한 대표단 참배[편집]

2005년 8월 14일, 김기남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등 북측대표단 일행이 현충원에 참배했다. 1985년 미국 레이건 대통령의 비트부르크 참배와 비슷한, 전면전 상대국 군인 국립묘지에 대한 참배였다.

이후 북한은 남측 인사들도 북한에 와서 혁명열사능이나 애국열사능을 참배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지만 한국은 국가보안법상 찬양죄라면서 거부했왔다. 그러나, 국가보안법상 찬양죄로 상대국 국립묘지 참배를 처벌할 것이라면, 상대국 대표단의 현충원 참배도 거부했어야 국제예양상 타당하다. 국제법 질서는 신의칙에 기초한 상호주의를 기초로 하기 때문이다.

헌법재판소는 국가보안법상 찬양죄는 찬양행위로 인해 대한민국이 멸망할 만한 중대하고 명백한 실질적 위험이 발생해야만 합헌이라고 하여, 사실상 위헌취지의 판시를 했으나, 정부는 계속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무시하고, 사실상 모조리 찬양죄로 처벌하겠다는 입장이다.

북한 대표단은 헌화, 분향은 하지 않고, 6초간 묵념만 했다.

국가보안법 폐지는 북한이 계속 주장하여, 한국 정부는 이를 적화통일의 시도로 보아, 철저하게 무시하고 있기는 하나, 한국 대통령이 북한에 가서 최고의 예우인 의장대 사열을 받은 데 비해서, 한국의 국가보안법은 북한 최고통치자를 반국가단체 구성죄의 수괴로 규정해, 사형, 무기징역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정부는 이러한 국가보안법에 대한 현실에 맞는 손질이 모두 북한의 공작에 넘어가는 것이라고 하여, 일체 거부하고 있다. 역시 상호주의에 문제가 있다.

친일 논란 백선엽 사후 안치 특혜 시비[편집]

대한민국 국방부 산하 국립서울현충원이 친일 논란에 휩싸인 백선엽 예비역 대장에 대해 사후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내 묘역 안치를 약속했다. 현재 동작동 서울현충원의 장군 묘역은 안치 공간이 없어 장군들은 사망 후 예외 없이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고 있다. 백씨가 사후 대전이 아닌 서울에 묻히게 되면 이례적인 일로, 특혜로 볼 수 있다. 국립서울현충원은 백씨가 국립묘지 안장 조건 중 '국가나 사회에 현저하게 공헌한 국가유공자'에 해당한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작동의 장군 묘역은 공간이 없지만 국가유공자 묘역은 일부 여유가 있다는 것이다.

백씨는 한국 전쟁 때 전공을 세웠지만 민족문제연구소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2005년 발표한 친일 인사 3,059명에 포함된 인사다. 대통령 직속 친일반민족진상규명위원회2009년에 발간한 < 친일규명 보고서 > (4-7권, 820~835쪽)에 따르면 백씨는 1940년 봉천군관학교 제9기생으로 입학해 이듬해 12월 졸업했으며 항일 무장 세력 토벌 부대이던 간도특설대에서 복무했다.

백 씨도 1993년 일본에서 펴낸 < 대게릴라전 > 에서 "우리가 전력을 다해 (항일무장세력을) 토벌했기 때문에 대한민국의 독립이 늦어졌던 것도 아닐 것이고, 우리가 배반하고 오히려 게릴라가 되어 싸웠더라면 독립이 빨라졌을 것이라 할 수도 없을 것이다. 그렇다 하더라도 동포에게 총을 겨눈 것은 사실이었고, 그 때문에 비판을 받더라도 어쩔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8]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PD-icon.svg 본 문서에는 서울특별시에서 지식공유 프로젝트를 통해 퍼블릭 도메인으로 공개한 저작물을 기초로 작성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1. 국립묘지설치및운영에관한법률에 따른 국립묘지 6개소 중, 정부혁신지방분권위원회 국립묘지 관할부처 조정 검토 결과(2005. 6. 1.) 유일하게 국가보훈처로 이관되지 않았다.
  2. 국방부 일반명령, 제 218호
  3. 대통령령, 제 1144호
  4. 대통령령, 제 2092호
  5. 제 7649호, 시행 2006.1.30
  6. 신동아. "[발굴 비화 1959년 ‘북송저지대’의 진실]", 《통일일보 서울지사장》, 2010년 1월 1일 작성. 2010년 12월 17일 확인.
  7. 김명원. "<김대중전대통령서거>묘역 공사 한창인 동작동 현충원", 《뉴시스》, 2009년 8월 21일 작성. 2010년 10월 31일 확인.
  8. 친일 논란에 휩싸인 백선엽 “사후 서울현충원 안치” 특혜《경향신문》2011년 8월 10일 박성진 기자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