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형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구형왕(仇衡王) 혹은 구해왕(仇亥王)은 가락국의 마지막 왕(재위: 521년 4월 28일(음력 4월 7일) ~ 532년 혹은 562년)이다. 다른 이름은 양왕(讓王)이다.

생애[편집]

562년 음력 9월 신라 진흥왕이 군사를 일으켜 공격해 오니 왕이 친히 맞서 싸우려 했으나, 군사적 열세로 대항하여 싸울 수 없어 동생 탈지이질금(脫知爾叱今)을 보내 국내에 머물게 하고, 왕자 및 상손(上孫) 졸지공(卒支公)등은 신라로 들어가 항복을 하였다.

구형왕의 항복 연도는 532년[1].이라고도 하고 562년이라고도 하는데, 일연이 지은 《삼국유사》〈가락국기〉편은 두 가지 설을 모두 기록하고 있다. 구형왕의 삼남이 김무력(金武力)으로서 신라의 장군으로 봉사(奉仕)했으며, 그의 증손자인 김유신(金庾信)은 신라가 삼국통일(三國統一)의 대업을 이룩하는 데에 지대한 역할을 수행하였다.

가계[편집]

  • 부왕 : 겸지왕
  • 모후 : 숙부인
    • 동생 : 김탈지, 벼슬은 이질금
    • 왕후 : 계화(桂花) - 분질수이질(分叱水爾叱)의 딸

기타[편집]

  • 일설에는 김무력은 그의 아들 세종의 아들이라는 설도 있다. 보통 김무종과 김세종은 구형왕의 아들이며 동일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 그가 신라에 항복할 때 동생 김탈지는 항복에 반대하고 금관경에 남아 있었다.
  • 그의 뒤로도 1년간 재위한 말왕(末王)이라는 임금이 있었다 하나 그가 누구인가 여부는 확인이 불가능하다.

더 알아보기[편집]

주석[편집]

  1. 삼국사기》 〈권34
전 임
겸지왕
제10대 가락국의 국왕
521년 ~ 532년 혹은 562년
후 임
(멸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