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메 히로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구메 히로시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쿠메 히로시 (일본어: 久米 宏 (くめ ひろし), 1944년 7월 14일 ~ )는 일본아나운서이다.

생애 및 경력[편집]

구메는 1967년 와세다 대학 정치학과를 졸업하였으며,[1] 졸업 후 1967년부터 1979년 6월까지 TBS 도쿄방송에서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이후 TV 아사히에 입사하였고,[1] 1985년 10월 7일 ANN 뉴스 스테이션의 메인 캐스터를 맡은 이후, 1999년 10월 7일부터 2000년 1월 3일까지 은퇴를 선언했다가 복귀한 것을 제외하고 2004년 3월 26일 방송 종료 때까지 18년간 프로그램을 진행하였다.[2] 그가 뉴스 스테이션을 진행하는 동안 같은 시간대인 NHK 10시 뉴스를 크게 앞질렀으며, 심야 시간대의 뉴스 프로그램임에도 불구하고 14.4%의 평균 시청률을 기록했다.[1]

그는 무스를 바른 짧은 머리에다 콧수염을 기르고, 가죽 점퍼나 노타이 캐주얼, 작업복 차림을 하고 뉴스를 진행하기도 했으며, 정제되지 않은 일상 언어로 속사포 같이 말을 쏟아붓거나, 독백처럼 중얼거리거나, 박장대소를 하는 등 '기존의 뉴스 앵커는 점잖아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는 데 앞장섰지만, 자유민주당을 비난하는 편향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으며, 뉴스를 희화화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1] 뉴스 스테이션의 마지막 방송 당시에는 컵에 따른 맥주를 비우는 파격적인 모습을 연출하였다.[3]

기타[편집]

구메는 영화 엽기적인 그녀 홍보차로 자신의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전지현의 머리를 가볍게 몇 번 쳐, 대한민국에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4]

주석[편집]

  1. “日 뉴스쇼 대표 앵커 구메 은퇴 선언”. 한국일보. 2003-08-26. 
  2. “日 아사히TV 간판앵커 은퇴”. 한국경제. 2003-08-26. 
  3. 박중언 (2004-03-29). “아사히TV ‘튀는 앵커’ 구메, 마지막 방송서 맥주 꿀꺽꿀꺽”. 한겨레. 
  4. 원용진 (2009-07-02). “견제 받지 않는 언론권력, 사회의 희망마저 꺾는다”. 한국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