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향곡 40번 (모차르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교향곡 40번 사 단조(K. 550)는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1788년 7월 25일에서 작곡한 교향곡이다.

이 교향곡 40번은 역시 사 단조인 교향곡 25번(‘작은 g 단조 교향곡’)과 구별하기 위해 ‘큰 사 단조 교향곡’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이 두 곡은 최근에 재발견된, 오덴세 교향곡이라고 알려진 가 단조 교향곡을 제외한다면, 모차르트가 작곡한 단조의 교향곡의 전부이다.[1])

== 두 번째 버전을 만들었다는 설도 있다.

작품[편집]

이 교향곡은 (그 수정본에 따르면) 플룻, 두 대의 오보에, 두 대의 클라리넷, 바순, 두 대의 호른, 그리고 제1과 제2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더블 베이스를 포함하는 일반적인 현악기들을 위해 쓰여졌다. 트럼펫팀파니가 빠져 있다는 것이 주목된다.

네 개의 악장으로 되어 있으며, 다음과 같은 빠른악장-느린악장-미뉴에트-빠른악장 순의 일반적인 고전 시대 교향곡의 구성을 따른다:

  1. 몰토 알레그로 (Molto allegro)
  2. 안단테 (Andante)
  3. 메뉴에토: 트리오 (Menuetto: Trio)
  4. 알레그로 아싸이 (Allegro assai)

3악장을 제외한 모든 악장은 소나타 형식으로 되어있고, 미뉴에트와 트리오는 보통의 세도막 형식으로 되어 있다.

첫 번째 악장은 비올라의 어두운 박자로 시작되어 곧 첫 번째 주제가 나온다. 서주부 없이 곧바로 주제를 들려주는 이러한 기법은 낭만주의 시대에 유행하게 되었다. 이 같은 기법을 사용한 낭만주의 시대의 음악에는 펠릭스 멘델스존바이올린 협주곡이나 라흐마니노프피아노 협주곡 3번의 첫 번째 악장이 있다. 모차르트의 다른 곡 중에 이런 형식으로는 그의 마지막 피아노 협주곡(KV. 595)이 유일하다.

두 번째 악장은 사 단조의 버금가온음인 내림 마 장조이고 8분의 6 박자의 서정적인 느낌의 악장이다.

세 번째 악장은 강렬한 헤미올라 리듬으로 시작된다. 많은 해석가들에 따르면 비록 이 악장이 ‘미뉴에트’라고 되어 있지만, 연주에 맞춰 춤을 추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한다. 사 장조로 되어 있는 트리오 부분은 현악 부분에서 관악 부분으로 연결시킨다.

네 번째 악장은 고전시대 교향곡의 피날레에서 나타나는 일반적인 경향인 단정하고 가지런함을 따라 주로 여덟 마디의 악절로 구성되어 있다. 반음계의 한 음만을 제외하고 모든 음이 연주되는 발전부의 시작 부분에 나타나는 전조 악절에서는 조(調)가 매우 불안정해진다. 연주되지 않는 하나의 음은 바로 곡의 조성인 사(솔)이다.

고전시대의 많은 단조 교향곡들의 마지막 악장과 달리, 이 곡의 피날레는 마지막까지 단음계를 유지하면서 끝난다.

영향[편집]

루트비히 판 베토벤은 이 작품에 정통했으며 그의 연습장에 이 곡 중 스물 아홉 소절을 적어 두기도 했다. 마지막 악장을 여는 주제부가 베토벤의 교향곡 5번 세 번째 악장을 작곡하는 데에 영감을 주었다고도 한다.

비록 그 장단과 대위법의 복잡함은 모차르트에 미치지 못하지만, 프란츠 슈베르트 교향곡 5번의 미뉴에트와 그의 사중주곡 중의 하나에서도 이 작품의 영향을 찾을 수 있다.

음악 듣기[편집]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