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용어 목록/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괴 (불교)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바로가기:

경각[편집]

경각(警覺)의 일반 사전적인 의미는 '잘못을 하지 않도록 정신을 차리고 깨어 있음'[1]으로, 불교 용어로는 심경각성(心警覺性) 또는 경각성(警覺性)의 줄임말이다. 심경각성(心警覺性) · 경각성(警覺性) 또는 경각(警覺)은 작의(作意)의 마음작용본질적 성질로, 마음으로 하여금 일깨워지게 하는 성질 또는 마음을 일깨우는 성질이다.[2][3]

경각성[편집]

경각성(警覺性)은 심경각성(心警覺性)의 줄임말이다.

경거포악[편집]

경거포악(輕拒暴惡)은 세간력(世間力)에 의지하여 포악(暴惡) 즉 (惡)을 천(賤)하게 여겨 거부하는 것으로,[4]성유식론》 제6권에 따르면, 선심소에 속한 마음작용(愧)의 본질적 성질이다.[5][6]

경계[편집]

1. 경계(境界)는 갖가지 (界) 즉 18계(十八界)를 말한다.[7][8]

2. 경계(境界, 산스크리트어: viṣaya, ālambana, 영어: territory, region, dominion, sphere of influence or activity)는 세력이 미치는 범위 즉 세력권(勢力圈)을 말한다.[9][10] 예를 들어, 5근 중 안근(眼根)의 세력이 미치는 범위는 색경(色境)이다.

3. 경계(境界)는 인식작용의 대상을 말한다. 이 경우 (境, 산스크리트어: viṣaya)과 같은 말이다.[9][11][12] 예를 들어, 5근 중 안근(眼根)의 인식작용 대상은 색경(色境)이다.

경안[편집]

경안(輕安, 산스크리트어: praśrabdhi, 팔리어: passaddhi, 영어: pliancy, alertness, flexibility) 또는 (安)은 설일체유부5위 75법에서 심소법(心所法: 46가지) 중 대선지법(大善地法: 10가지) 가운데 하나이며, 유식유가행파법상종5위 100법에서 심소법(心所法: 51가지) 중 선심소(善心所: 11가지) 가운데 하나이다. 설일체유부에 따르면, 경안(輕安)은 마음이 가볍고 편안[輕利安適]한 것으로 능히 선법(善法)을 감당할 수 있게 하는 성질[堪任性]을 본질로 하는 의식작용(마음작용)이다.[13][14]

경이[편집]

경이(輕易)는 논의 장엄[論莊嚴]을 구성하는 5가지 요소 중 하나인 언구원만(言具圓滿: 말이 원만하게 갖추어진 것)을 구성하는 불비루(不鄙陋) · 경이(輕易) · 웅랑(雄朗) · 상응(相應) · 의선(義善)의 5덕(五德: 5가지 특질) 가운데 하나이다. 문자 그대로는 '경쾌하고 쉬운 것'으로, 세상에서 널리 쓰이는 표준적인 낱말과 표현을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15][16]

[편집]

대승불교유식유가행파의 논서 《유가사지론》 제8권에 따르면,[17][18]

(繫)는 번뇌다른 이름(結) · (縛) · 수면(隨眠) · 수번뇌(隨煩惱) · (纏) · 폭류(暴流) · (軛) · (取) · (繫) · (蓋) · 주올(株杌) · (垢) · 상해(常害) · (箭) · 소유(所有) · (根) · 악행(惡行) · (漏) · (匱) · (燒) · (惱) · 유쟁(有諍) · (火) · 치연(熾然) · 조림(稠林) · 구애(拘礙) 가운데 하나이다.[19][20]
(繫)는 난가해탈(難可解脫)을 뜻한다. 즉, 번뇌가 '벗어나기 어려운 것'이라는 것을 뜻한다. 즉, 번뇌로부터 해탈하는 것은 쉽지 않으며, 번뇌로부터 해탈하기 위해서는 커다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을 뜻한다.[21][22]
(繫)는 특히 탐신계(貪身繫) · 진신계(瞋身繫) · 계금취신계(戒禁取身繫) · 차실집취신계(此實執取身繫)의 4계(四繫)를 말한다.[23][24][25] 4계4결(四結) · 4신결(四身結) 또는 4박(四縛)이라고도 한다.[17]

계경[편집]

계경(契經)은 경전을 뜻하는 산스크리트어 수트라(sūtra) 또는 팔리어 숫타(sutta)의 의역어이다. 수트라(sūtra)의 음역어로는 수다라(修多羅) · 소다라(蘇多羅) · 소달라(蘇怛羅) · 소달람(素怛纜) · 수투로(修妬路)가 있다. 불교에서 계경이라고 하건 수다라라고 하건, 경전의 현실적이고 실제적인 의미는 '부처 즉 깨달은 자로서의 고타마 붓다가 가르친 가르침' 또는 '그러한 가르침이 기록된 책'이다.[26][27] 보다 이론적인 면에서는, 경전의 뜻이 위로는 진리에 계합하고 아래로는 중생의 마음에 맞고 뜻에 합당하며, 경전이 의리(義理: 뜻과 이치)를 꿰어 중생을 잡아 거둔다는 뜻에서 계경(契經)이라고 한다.[28][29] 한자어 계(契)에는 부합하다 또는 맺다의 뜻이 있다.[30]

계금취[편집]

계금취(戒禁取, 산스크리트어: śīla-vrata-parāmarśa)는 5견(五見), 즉 유신견(有身見) · 변집견(邊執見) · 사견(邪見) · 견취(見取) · 계금취(戒禁取)의 5가지 염오견(染汚見) 중 하나로, 그릇된 계행(戒行)을 올바른 것이라고 집착하는 것, 즉 그릇된 계율이나 금지 조항을 바른 것으로 간주하여 거기에 집착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이에 따라, (因) 아닌 것을 이라 하고, 참된 해탈도(解脫道)가 아닌 것을 참된 해탈도라고 집착하는 잘못된 견해 말한다. 계금취견(戒禁取見), 계금등취견(戒禁等取見), 계도견(戒盜見) 또는 계취견(戒取見)이라고도 한다.[31][32][33][34][35]

예를 들어, 개나 소 따위가 죽은 뒤엔 하늘에 태어난다고 하여 개나 소처럼 풀을 먹고 똥을 먹으며 개와 소의 행동을 하면서 이것이 하늘에 태어나는 원인이고 바른 길이라고 집착하는 것, 또는 하늘에 태어나기 위해 갠지즈강에 목욕하거나 불속에 뛰어드는 것 등이 계금취에 해당한다.[36][37]

부파불교설일체유부의 논서 《아비달마품류족론》 제3권에 따르면,

계금취(戒禁取)는 5취온(五取蘊)을 등수관(等隨觀)하여 능청정(能清淨: 청정해지게 하는 것, 즉 청정방편· 능해탈(能解脫: 해탈할 수 있게 하는 것, 즉 해탈방편· 능출리(能出離: 출리할 수 있게 하는 것, 즉 출리방편)라고 집착하는 마음작용들과, 또한 이러한 마음작용들로 인해 일으켜진 (忍) · (樂) · (慧) · (觀) · (見)을 통칭한다.[38][39]

계금취견[편집]

계금취견(戒禁取見)은 계금취(戒禁取)의 다른 말이다.

계금등취견[편집]

계금등취견(戒禁等取見)은 계금취(戒禁取)의 다른 말이다.

계도견[편집]

계도견(戒盜見)은 계금취(戒禁取)의 다른 말이다.

계집[편집]

계집(計執)의 문자 그대로의 뜻은 '계탁하여서 집착함', '생각하여서 집착함' 또는 '헤아려서 집착함'으로, 특히 어떤 실재하지 않는 법[假法]에 대해 그릇되이 계탁(생각)하여 그것을 실재하는 법[實法]이라고 고집하는 것을 말한다.

예를 들어, 5온의 개별 또는 다수를 '나[我]'라고 계탁(생각)하여 5온의 개별 또는 다수에 대해 집착하는 것을 5온을 '나라고 계집한다[計執我]' 또는 '계집하여 나로 삼는다[計執為我]'고 표현하며, 이러한 유형의 계집(計執)을 전통적인 불교 용어 아상사(我相事: 아상의 일, 아상이 있는 일, '나'라는 모양이 있는 일)라고 한다. 또한, 5온의 개별 또는 다수를 '내 것[我所]'이라고 계탁(생각)하여 5온의 개별 또는 다수에 대해 집착하는 것을 5온을 '내 것이라고 계집한다[計執我所]' 또는 '계집하여 내 것으로 삼는다[計執為我所]'고 표현하며, 이러한 유형의 계집(計執)을 전통적인 불교 용어로 아소사(我所事: 아소의 일, 아소가 있는 일, '내 것'이라는 집착이 있는 일)라고 한다.[40][41]

계취견[편집]

계취견(戒取見)은 계금취(戒禁取)의 다른 말이다.

[편집]

1. (苦, 산스크리트어: duhkha)는 핍박하는 성질[逼迫性] 즉 괴로움을 뜻한다.[42] 불교에서는 '무상하기 때문에 핍박하는 성질[逼迫性]의 것 즉 괴로운 것이다'라고 말한다.

2. (苦, 산스크리트어: duhkha)는 4성제 가운데 고제를 뜻한다.

3. (苦, 산스크리트어: duhkha)는 불교의 수행법 중 하나인 4제 16행상(四諦 十六行相: 4성제를 관찰하는 16종의 관법 또는 관행[43]) 가운데 하나로, 4성제고제에 대한 4가지 관찰[觀法 또는 觀行]인 비상(非常) · (苦) · (空) · 비아(非我) 가운데 (苦)를 말한다. 이것은 '5취온(五取蘊)이란 핍박하는 성질[逼迫性]의 것, 괴로운 것[苦]이라고 관찰하는 것'을 말한다. 즉, 이러한 수행[行相]을 (苦)라고 한다.[44][45][46]

4. (苦)는 (麤) · (苦) · (障) · (靜) · (妙) · (離)의 6행관(六行觀) 가운데 하나로 하지(下地)에 대해 (苦)라고 하는 것을 말한다. (苦)는 비미묘(非美妙) 즉 미묘(美妙)하지 않다는 것, 즉 (美)하거나 (妙)하지 않다는 것을 뜻하며, 또한 하지(下地)의 온갖 추중(麤重), 즉 하지의 온갖 번뇌, 즉 하지유루법(有漏法), 또는 '하지의 온갖 번뇌 또는 유루법 거칠고 무거움'이 능히 위해(違害) 즉 거스름[違]이나 해로움[害]을 일으킨다는 것을 뜻한다.[47][48][49][50]

고거심[편집]

고거심(高擧心)은 잘난 체하고 거들먹거리는 마음(6식 또는 8식, 즉 심왕, 즉 심법) 상태 또는 남에 대해 자신을 높이는 마음 상태를 말한다. (慢)의 마음작용과 관련이 있다.[51][52][53]

고과[편집]

고과(苦果, 산스크리트어: duḥkhana, duḥkhita, duḥkha-doṣa) 즉 괴로운 과보낙과(樂果) 즉 즐거운 과보에 상대되는 낱말이다.

고과(苦果)는 지금까지 축적된 악업으로 인해 생겨나는 과보결과로서 마음으로 하여금 괴로움감수(感受)하게 하는 과보이다. 낙과(樂果)는 지금까지 축적된 선업으로 인해 생겨나는 과보결과로서 마음으로 하여금 즐거움감수(感受)하게 하는 과보이다.[54][55]

불교에 따르면, 전체적으로 말하면 3계 6도의 어디로 윤회하건 생사윤회 자체가 고과(苦果)이다. 이와 같은 전체적인 측면에서는 열반만이 유일한 낙과(樂果)이다.[56][57] 세부적으로 말하면, 6도 가운데 지옥도 · 축생도 · 수라도고과이고, 천상도낙과이고, 인간도고과낙과가 함께 있는 곳이다.[55][58]

고구[편집]

고구(苦具)는 (苦)를 생기게 하는 원인[因]을 말한다.[59][60][61] 불교에서 (苦)는 구체적으로는 고고(苦苦) · 괴고(壞苦) · 행고(行苦)의 3고(三苦) 또는 생고(生苦) · 노고(老苦) · 병고(病苦) · 사고(死苦) · 애별리고(愛別離苦) · 원증회고(怨憎會苦) · 구부득고(求不得苦) · 오음성고(五陰盛苦)의 8고(八苦)를 말하므로,[62][63] 고구(苦具)는 이들 3고 또는 8고를 생기게 하는 갖가지 원인을 통칭하는 낱말이다. 또한, 열반을 추구하다가 뜻대로 증득하지 못하면 성내는 마음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열반고구(苦具)에 포함된다.[60] 한편, (苦)와 고구(苦具)에 대해 성내지 않는 것을 무진(無瞋)의 마음작용이라고 한다.

고근[편집]

부파불교설일체유부의 논서 《아비달마품류족론》 제3권에 따르면,

고근(苦根)은 순고수촉(順苦受觸: 고수계합하는 , 즉 고수일으키는 )에 의해 대상접촉될 때 일어나는 신고수(身苦受: 몸의 괴로운 느낌) · 불평등수(不平等受: 평등하지 않은 느낌)와, 또한 이들 (受)에 속하는 다른 (受: 느낌)들을 통칭한다.[64][65]

고법지인[편집]

고법지인(苦法智忍)은 줄여서 고법인(苦法忍)이라고도 한다. 인내[忍]가 동반된 바른 수행, 즉 바른 정진(精進), 즉 정정진(正精進)을 통해 마침내 욕계고제에 대해 미혹하게 하는 번뇌욕계견고소단끊는 지혜[忍]를 말한다.[66][67]

현재 찰나고법지인(苦法智忍)이 현행하게 되면 욕계견고소단이 모두 끊어지고 이것이 원인이 되어 바로 다음 찰나마음고법지(苦法智)가 결과로서 현행한다.[68][69]

고요함[편집]

1. 고요함열반(涅槃) 또는 열반적정(涅槃寂靜)의 다른 말이다.

2. 고요함적정(寂靜)의 다른 말이다.

고제[편집]

1. 고제(苦諦, 산스크리트어: duḥkha-satya, 팔리어: dukkha-sacca) 또는 고성제(苦聖諦, 산스크리트어: duhkhārya-satya)는  ·  ·  · 4성제 가운데 하나로, 3계(三界)를 벗어날 수 있는 경지가 아닌 상태에서 맞이하는 삶, 즉 어쩔수 없이 3계윤회해야만 삶의 본질은 (苦: 괴로움)로서 안락할 수는 없다는 것이 절대의 진리이므로 고제, 즉 괴로움의 진리라 한다.[70]

2. 고제(高弟)는 학식과 품행이 뛰어난 제자를 말한다. 고족제자(高足弟子) 또는 고족(高足)이라고도 한다.[71][72] 예를 들어, 법상종의 개조인 규기(窺基: 632~682)를 칭할 때 흔히 '현장(玄奘)의 고제인 규기'라고들 말한다.[73]

고지[편집]

고지(苦智, 산스크리트어: duhkha-jñāna)는 10지(十智)와 11지(十一智) 가운데 하나로, 4성제 가운데 고제(苦諦)를 체득[了 또는 證]함으로써 획득[得]한 무루지(無漏智)이다. 달리 말하면, 고지욕계 · 색계 · 무색계고제체득[了 또는 證]한 지혜이다.[74][75]욕계 · 색계 · 무색계에서 4제 16행상(四諦 十六行相) 가운데 고제4행상(四行相)인 비상(非常) · (苦) · (空) · 비아(非我)를 관찰[觀]함으로써 획득무루지혜이다.[76]

아비달마품류족론》의 정의에 따르면, 고지(苦智)는 5취온에 대하여 비상(非常) · (苦) · (空) · 비아(非我)라고 사유(思惟)함으로써 일으킨 무루지(無漏智)이다. 즉, 5취온에 대하여 '5취온은 일시적[非常]인 것이며, 5취온은 괴로운[苦] 것이며, 5취온은 공(空)하며, 5취온은 나가 아니다[非我]'라고 사유함으로써 획득무루지혜이다.[44][45][43]

[편집]

1. (空, 산스크리트어: śūnya)은 '실체가 없음', ' 실재하지 않음', '환영임'을 뜻한다.[77][78]

2. (空, 산스크리트어: śūnya)은 불교의 수행법 중 하나인 4제 16행상(四諦 十六行相: 4성제를 관찰하는 16종의 관법 또는 관행[43]) 가운데 하나로, 4성제고제에 대한 4가지 관찰[觀法 또는 觀行]인 비상(非常) · (苦) · (空) · 비아(非我) 가운데 (空)을 말한다. 이것은 '5취온(五取蘊)이란 내 것[我所, 산스크리트어: mama-kāra: 我所有의 준말[79]]이 아니다[違我所見]라고 관찰하는 것'을 말한다. 즉, 이러한 수행[行相]을 (空)이라고 한다.[44][45][46]

공능[편집]

1. 공능(功能, 산스크리트어: samartha, śakti, 영어: ability, power)은 어떤 (法) 즉 존재가 지니고 있는, 어떤 결과일으킬 수 있는 능력(能力)을 말한다. 이 낱말은, 대개, 좋은 결과일으키는 경우에 사용된다.[80][81][82][83]

2. 공능(功能, 산스크리트어: samartha, 영어: function, effectiveness)은 작용(作用) 또는 기능(機能)을 뜻한다.[84][85]

예를 들어, 대승불교유식유가행파의 교학에 따르면, (根) · (境) · (識)의 3사(三事)가 화합하고 있는 상태에서는 이들 3사의 각각이 모두 마음작용생겨나게 하는 공능(功能) 즉 작용(作用)을 가지고 있는데, 이들이 가진 이러한 공능작용에 의거하여 3사화합(三事和合)의 상태로부터 마음작용이 생겨나는 것을 변이(變異)라고 한다.[86][87]

공덕과 과실[편집]

1. 공덕(功德, 산스크리트어: guṇa, puṇya[88]) 또는 줄여서 (德)은 (戒) · (定) · (慧)의 3학을 말한다. 유덕(有德) 또는 유덕자(有德者) 즉 공덕 있는 자 또는 덕이 있는 자 ·  · 3학을 갖춘 자, 즉 스승을 말한다.[89][90] 한편, 유덕(有德)은 박가범(薄伽梵, 산스크리트어: bhagavat, 팔리어: bhagavā)의 의역어들 가운데 하나인데, 박가범고타마 붓다를 비롯한 모든 부처여래에게 공통되는 특정한 10가지 호칭인 여래10호(如來十號) 가운데 하나이거나 혹은 여래10호보다 더 넓은 범위의 호칭으로 모든 부처여래에게 통용되는 호칭인 제불통호(諸佛通號) 가운데 하나이다.[91]

2. 공덕(功德, 산스크리트어: guṇa, puṇya[88]: 덕)과 과실(過失: 잘못, 허물)은 각각 (善)과 불선(不善)을 뜻한다. 그리고 공덕과실도 아닌 것은 무기(無記)를 뜻한다.[92][93][94][95] 과실 · 잘못 · 허물(咎, 산스크리트어: aparādha, doṣa, apanīta, skhalita)라고도 한다.[96][97]

공덕과 과실은 서로 반대말로, 공덕은 (戒) · (定) · (慧)를 말하고 과실은 (戒) · (定) · (慧)의 반대, 즉 계를 어기는 것, 고요하지 못하는 것, 어리석은 것을 말한다.

3. 공덕(功德, 산스크리트어: guṇa, puṇya[88])은 (善)을 행하여 획득하고 성취하는 과보를 말한다.[98][99]

공상[편집]

공상(共相, 산스크리트어: sāmānya lakṣaṇa, 영어: common nature)은 여러 가지 (法: 개별 존재)에서 공통으로 존재하는 특성이다. 예를 들어, 가을의 산이 빨갛고 불이 빨갛고 옷이 빨갛다고 할 때의 공통의 빨강을 가리켜 공상(共相)이라고 하고, 파랑 혹은 노랑 등과 구별되는 빨강 그 자체를 가리켜 자상(自相)이라고 한다.[100][101] (반대말: 자상(自相), 자성(自性))

공양[편집]

공양(供養)은 불법승(佛法僧)의 3보(三寶)나 죽은 사람의 (靈: 불교에서는 영가(靈駕)라고 한다) 등에 대해서 공물을 바치는 것이다.[102] 승려들이 식사를 하는 것을 뜻하는 발우공양이나 재가신자사찰에서 식사를 하는 것을 가리킬 때도 공양이라고 하기도 한다.

공용[편집]

1. 공용(功用) 또는 공용행(功用行)은  ·  · 으로 짓는 3업(三業), 즉 동작 · 말 · 생각을 말한다.[103][104]

2. 공용(功用) 또는 공용행(功用行)은 의식적인 노력을 뜻한다. 유식유가행파의 수행론에 따르면, 보살공관(空觀)을 닦음에 있어서 초지(初地)에서 제7지(第七地)까지는 의식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공관이 이루어진다. 이러한 이유로 제7지까지를 유공용지(有功用地) 또는 간단히 공용(功用)이라 한다. 반면, 제8지(第八地)부터는 의식적인 노력을 기울이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공관(空觀)이 이루어지며, 이러한 이유로 제8지 이상을 무공용지(無功用地) 또는 간단히 무공용(無功用)이라 한다.[105][106][107][108][109]

3. 무공용(無功用)은 평등(平等) · 정직(正直) · 무공용주(無功用住),[110][111] 또는 심평등성(心平等性) · 심정직성(心正直性) · 심무공용성(心無功用性),[112][113] 또는 심평등성(心平等性) · 심정직성(心正直性) · 심무발오성(心無發悟性)[114][115](捨)의 마음작용3단계 가운데 마지막의 무공용주 · 심무공용성 · 심무발오성을 말한다.

공제[편집]

공제(空諦)는 천태교학에서의 공제(空諦) · 가제(假諦) · 중제(中諦)의 3제(三諦) 가운데 하나로, 일체법실체[實]로서의 존재가 아니라 (空)으로서의 존재라는 것을 뜻한다.[116]

[편집]

1. (果)는 결과 또는 과보를 뜻한다.

2. 수다원과 · 사다함과 · 아나함과 · 아라한과4과(四果)를 뜻한다.[117][118][119][120]

과거[편집]

1. 과거(過去)는 과거 · 현재 · 미래삼세(三世) 중 하나로, 어떤 (法)이 이미 멸(滅, nirodha)했거나 또는 그 작용을 그친 것이다. 불교에서는 시간의 실체를 인정하지 않고, 잠깐도 정지하지 않고, 생기면 반드시 멸하는 유위법(有爲法: 현상계의 사물)에 의지하여 가설적 존재로서의 시간을 세운다.[121][122]

2. 과거(過去)는 과거의 것 또는 과거의 법이라는 뜻으로, 5온 각각이 가지는 과거(過去) · 미래(未來) · 현재(現在) · (內) · (外) · (麤) · (細) · (劣) · (勝) · (遠) · (近)의 총 11가지의 품류차별 또는 품류, 즉 11품류 가운데 '과거'를 말한다.[123][124]

무상하여 이미 없어진  ·  ·  · 또는 을 뜻한다.[125][126]

과단[편집]

과단(果斷) 또는 과보를 끊는 것은 《북본열반경(北本涅槃經)》 제29권에 나오는 자단(子斷) · 과단(果斷)의 2종해탈(二種解脫) 가운데 하나이다.[127][128] 자단(子斷)의 문자 그대로의 뜻은 '종자를 끊음'으로, 생사윤회를 일으키는 종자 즉 원인로서의 번뇌가 모두 끊어져서 번뇌에 의한 속박이 사라진 상태를 말한다. 과단(果斷)의 문자 그대로의 뜻은 '과보를 끊음'으로, 자단(子斷)이 이미 성취되었을 뿐만 아니라 과거의 에 의해 현재 받고 있는 고과(苦果: 괴로운 과보)의 속박도 끊고 떠난 상태를 말한다.[129][130][131][132]

자단(子斷)은 유여열반(有餘涅槃)에, 과단(果斷)은 무여열반(無餘涅槃)에 해당한다.[130][133][134]

부파불교에서는 열반유여열반(有餘涅槃)과 무여열반(無餘涅槃)의 2가지 구분이 있다고 보는데 이를 2종열반(二種涅槃)이라 한다. 이에 비해 대승불교유식유가행파에서는 열반본래자성청정열반(本來自性清淨涅槃) · 유여의열반(有餘依涅槃) · 무여의열반(無餘依涅槃) · 무주처열반(無住處涅槃)의 4가지 구분이 있다고 보아 이를 4종열반(四種涅槃)이라고 한다. 4종열반유여의열반부파불교유여열반에, 무여의열반무여열반에 해당한다. 한편, 유식유가행파에서는 열반(涅槃) 또는 해탈(解脫)과 보리(菩提)를 서로 다른 경지로 구분하는데,[135][136] 번뇌장(煩惱障) 즉 아집(我執)을 끊은 상태인 열반 또는 해탈자단(子斷)과 과단(果斷)으로 나뉜다고 본다. 즉 4종열반유여열반무여열반의 2가지 열반으로 나뉜다고 본다. 그리고, 소지장(所知障) 즉 법집(法執)을 끊은 상태인 보리아뇩다라삼먁삼보리(阿耨多羅三藐三菩提)를 이보다 더 뛰어난 성불의 경지인 무주처열반인 것으로 보는데 보리자단(子斷) · 과단(果斷)과 구분하여 별도로 과지(果智)라고 한다.[134][137][138]

과덕[편집]

과덕(果德)은 증과(證果)의 공덕(功德)을 말한다. 즉, 수행에 의해 증득(果)가 지닌 (德) 또는 공덕(功德)을 말한다. 예를 들어, 상락아정(常樂我淨)은 열반(涅槃)이라는 (果)가 지닌 4가지 공덕이며, 이것을 열반4덕(涅槃四德) 또는 줄여서 4덕(四德)이라 한다.[139][140][141][142]

과환법[편집]

과환법(過患法)은 과환(過患)의 , 즉 과실[過]과 근심[患]의 이라는 뜻으로, 4성제 가운데 고제집제를 통칭하는 말이다. (過) 즉 과실(過失)은 원인으로 집제를 말하고, (患) 즉 근심괴로움[苦] 즉 고제를 뜻한다. 또한, 유전연기 · 환멸연기연기법 가운데 유전연기를 뜻한다. 달리 말하면, 과환법, 4성제고제집제, 유전연기의 3가지는 서로 동의어이다.[143][144]

한편, 과환(過患) 즉 '고제집제' 즉 유전연기에 대해 '멸제도제' 즉 환멸연기증수(證修: 증득수습)라고 한다. 그리고 과환법을 싫어하고 등지려는 성질선한 마음작용(厭)이라 한다. 또한 증수를 기뻐하고 좋아하는 성질선한 마음작용(欣)이라 한다.[143][144]

관습경[편집]

관습경(串習境)은 이미 만났던 적이 있는 대상, 예전에 익힌 대상, 자주 익힌 대상 또는 이전에 반복적으로 받아들인 대상을 말하며, 유식학에서는 마음(8식, 즉 심왕, 즉 심법)이 관습경을 만날 때만 (念, 기억, smrti, 별경심소에 속함)의 마음작용이 그 마음(8식, 즉 심왕, 즉 심법)과 상응하여 함께 일어난다고 본다.[145] 증습경(曾習境)이라고도 한다.[146][147][148][149]

관습사[편집]

관습사(串習事)는 관습적인 일이미 만났던 적이 있는 일 또는 예전에 익힌 일을 뜻하는데, 세친의 《대승오온론》에 따르면 (念)의 마음작용별경심소에 속하며 관습사에 대해 불망(不忘: 잊지 않음)하고 명기(明記: 분명히 기억함)하는 마음작용이다.[150][151] 여기서 (念)이 별경심소에 속한다는 것은 (念)이 관습사에 대해서만 작용하는 마음작용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念)이 대지법에 속한 것으로 분류한 설일체유부의 견해와는 다르다.

관정삼매[편집]

관정삼매(觀頂三昧, 산스크리트어: vilokita-mūrdha)는 108삼매 가운데 언급되는 순서로 제7번째 삼매이다. 제6번째 삼매출제법삼매(出諸法三昧)이고 제8번째 삼매필법성삼매(畢法性三昧)이다.

대지도론》 제47권에서는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152][153]

云何名觀頂三昧?住是三昧能觀諸三昧頂,是名觀頂三昧。

무엇을 관정(灌頂)삼매라 하느냐 하면, 이 삼매에 머무르면 모든 삼매의 꼭대기를 보게 되나니, 이것을 관정삼매라 하느니라.

《대지도론》 제47권. 한문본 & 한글본

관찰경[편집]

관찰경(觀察境)은 관(觀: 관찰, 명상)을 행할 대상, 관찰되는 대상, 또는 관찰 대상을 말하며, 유식학에서는 마음(8식, 즉 심왕, 즉 심법)이 관찰경을 만날 때만 (定, 三摩地, samādhi, 별경심소에 속함)과 (慧, prajñā, 별경심소에 속함)의 2가지 마음작용이 그 마음(8식, 즉 심왕, 즉 심법)과 상응하여 함께 일어난다고 본다.[145] 소관경(所觀境)이라고도 한다.[154][155][156][157]

관조[편집]

관조(觀照, 산스크리트어: alocana)는 다음의 두 가지 뜻이 있다

1. 지혜(반야)가 거울처럼 사물이치를 비추어 받아들여 밝게 아는 것[158]

2. (根)이 거울처럼 외계의 (: 대상)을 비추어 받아들이는 작용[159]

[편집]

1. (誑, 산스크리트어: śāthya, 영어: hypocrisy, dishonesty, deception)은 설일체유부5위 75법에서 심소법(心所法: 46가지) 중 소번뇌지법(小煩惱地法: 10가지) 가운데 하나이며, 유식유가행파법상종5위 100법에서 심소법(心所法: 51가지)의 수번뇌심소(隨煩惱心所: 20가지) 중 소수번뇌심소(小隨煩惱心所: 10가지) 가운데 하나이다.[160][161]

(誑)은 '속이다, 기만하다'의 뜻으로 다른 이들을 속이기 위해 마음(6식 또는 8식, 즉 심왕, 즉 심법)으로 하여금 적극적으로 타인을 속여 미혹되게 하는 행위를 하게 하는 마음작용이다. 예를 들어, 명리(名利: 명예와 이익)를 얻으려는 생각에서 덕이 없는 사람이 덕이 있는 체하며, 나쁜 사람이 착한 것처럼 보이려 하는 것이 (誑)에 해당한다.[162][161]

부파불교설일체유부의 논서 《아비달마품류족론》 제3권에 따르면,

(誑)은 환혹(幻惑)의 마음작용이다. 즉, 다른 사람을 현혹(眩惑: 어지럽게 하여 홀리게 함)시키려는 마음작용이다.[163][164] 환혹(幻惑)의 사전적인 뜻은 '사람의 눈을 어리게 하고 마음을 어지럽게 함' 또는 '환술(幻術)로 미혹시킴'이다.[165]

부파불교설일체유부의 논서 《아비달마구사론》 제21권에 따르면,

(誑)은 (惑)의 마음작용이다. 즉, 다른 사람을 현혹(眩惑: 어지럽게 하여 홀리게 함)시키려는 마음작용이다.[166][167]

2. (光)은 햇빛을 말하며, 색경(色境) 중 현색(顯色: 12가지) 가운데 하나이다.

[편집]

(愧, 뉘우침, 참회, 산스크리트어: apatrāpya, 팔리어: ottappa, 영어: decorum, shame, consideration, propriety)는 설일체유부5위 75법에서 심소법(心所法: 46가지) 중 대선지법(大善地法: 10가지) 가운데 하나이며, 유식유가행파법상종5위 100법에서 심소법(心所法: 51가지) 중 선심소(善心所: 11가지) 가운데 하나이다. 설일체유부에 따르면, 괴(愧)는 (戒) · (定) · (慧)의 공덕이 있는 자의 꾸짖음에 의지하여 자신이 범한 불선에 대해 부끄럽게 여기는 마음작용, 또는 남이 범한 불선에 대해 부끄럽게 여기는 마음작용이다. 즉 이 두 가지 가운데 어느 하나 혹은 둘 다의 의미에서의 남부끄러워 하는 마음작용이다.[162][168][169][170] 즉, 참회(懺悔) 즉 뉘우침을 뜻한다.[171][172][173][174]

흔히 일반적으로 (慚)과 (愧)는 한데 묶어서 참괴(慚愧 또는 慙愧: 매우 부끄러워함[175][176])라고 하는데, 설일체유부유식유가행파법상종은 이 둘을 분별하고 있다. 설일체유부중현(衆賢)은 《아비달마장현종론(阿毘達磨藏顯宗論)》에서, (慚)이란 참다운 진리로 나아감으로써 스스로[我]와 (法)에 대해 뛰어난 힘이 생겨나서, (愛: 애탐, 탐욕)의 등류(等流)를 거스릴려는 마음의 자재성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그리고 (愧)는 수습(修習)을 애락하고 공덕을 우선하는 것으로서, (癡: 어리석음, 무명)의 등류(等流)를 어기고 열등한 법을 혐오하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168]

괴겁[편집]

괴겁(壞劫, 산스크리트어: saṃvarta-kalpa)은 (成) · (住) · (壞) · (空)의 4겁(四劫) 또는 (壞) · (成) · (中) · (大)의 4겁(四劫) 가운데 하나이다.[177][178][179][180]

괴겁1수미세계3천대천세계 등의 세계 또는 우주가 차차 파괴되는 기간을 말하는데, 지옥유정이 다시 태어나지 않는 때로부터 외적인 기세간이 모두 다할 때까지의 기간이다.

즉, (壞) 즉 허물어짐에는 유정괴(有情壞: 유정이 허물어지는 것)와 외기괴(外器壞: 외적인 기세간이 허물어지는 것)의 두 가지가 있는데, 먼저 유정괴가 일어나서 특정 기세간이 텅 비고 그 다음 외기괴가 일어나서 그 기세간이 파괴되는 형태로 괴겁은 진행된다.

괴신견[편집]

괴신견(壞身見)은 유신견(有身見)의 다른 말이다.

[편집]

(, 산스크리트어: mada, 팔리어: mada, 영어: self-satisfaction, self-infatuation, mental inflation, smugness, conceit)는 설일체유부5위 75법에서 심소법(心所法: 46가지) 중 소번뇌지법(小煩惱地法: 10가지) 가운데 하나이며, 유식유가행파법상종5위 100법에서 심소법(心所法: 51가지)의 수번뇌심소(隨煩惱心所: 20가지) 중 소수번뇌심소(小隨煩惱心所: 10가지) 가운데 하나이다.[181][182]

(憍)는 마음(6식 또는 8식, 즉 심왕, 즉 심법)으로 하여금 자신의 소유물[法]에 집착하여 오만 방자해지게 함으로써 자신을 되돌아보지 않게 하는 마음작용이다.[162][182]

부파불교설일체유부의 논서 《아비달마품류족론》 제3권에 따르면,

(憍)는 심오탄성(心傲誕性) 즉 마음의 오만과 방종의 성질을 말한다. 교취(憍醉) · 극교취(極憍醉) · 미민(迷悶) · 극미민(極迷悶) · 만완(慢緩) · 극만완(極慢緩)을 말한다. 즉, 교만에 취한 마음[憍醉] · 지극히 교만에 취한 마음[極憍醉] · 미혹하여 깨닫지 못하는 마음[迷悶] · 지극히 미혹하여 깨닫지 못하는 마음[極迷悶] · 거만하여 느슨한 마음[慢緩] · 지극히 거만하여 느슨한 마음[極慢緩]을 말한다.[183][184][185]

부파불교설일체유부의 논서 《아비달마구사론》 제4권에 따르면,

(憍)는 무소고성(無所顧性) 즉 되돌아보지 않는 성질을 말한다. 자신이 가진 에 대한 염착발동근거 또는 전제로 하여 일어나는 마음작용으로, 마음으로 하여금 거만[傲]하게 하고 방일[逸]하게 하여 되돌아보는 것[顧]을 하지 않게 하는 마음작용이다.[186][187][188][189]

부파불교설일체유부의 논서 《아비달마장현종론》 제6권에 따르면,

(憍)는 무소고성(無所顧性) 즉 되돌아보지 않는 성질을 말한다. 마음으로 하여금 자신의 용감함이나 건강, 재산, 지위, 도덕규범[戒], 지혜, 친족 등의 존재[法]에 대해 먼저 오염된 집착을 일으키게 하고 그런 후 마음오만방일이 생기게 함으로써 온갖 선본(善本: 선의 원인, 선의 근본)을 되돌아보는 일이 없게 하는 마음작용이다. 그리고 그 결과 온갖 선업(善業)을 닦는 것을 더 이상 즐겨하지 않게 된 마음작용이다.[190][191]

교법[편집]

교법(敎法)은  ·  · 3보 가운데 법보(法寶)를 4가지로 나눈 교법(教法) · 이법(理法) · 행법(行法) · 과법(果法)의 4법(四法) 가운데 하나로, 부처가르침을 말하는데, 특히 이나 로서 표현된 가르침을 말한다.[192][193] 불교에서 교법이라고 하면 주로 고타마 붓다의 가르침을 뜻하는데, 대승불교에서는 3세제불(三世諸佛) 즉 과거 · 현재 · 미래의 모든 부처의 가르침 즉 모든 깨달은 자들의 가르침을 교법이라 한다.[192]

또는 교법(敎法)은 한 종파의 교의를 언어와 문자로써 표현한 언명 · 설명 또는 해설을 말한다.[194]

교시[편집]

교시(巧施)는 타인에게 보시(布施)하여 이익을 주는 것이다.[195][196]

교화[편집]

교화(敎化, 산스크리트어: pari-pac, 영어: transform by instruction, teach and convert[197])는 교도전화(敎導轉化) 또는 교훈권화(敎訓勸化)의 뜻으로, 범부를 가르쳐 성인이 되게 하고, 의심하는 이를 가르쳐 믿게 하고, 그릇된 길에 있는 이를 가르쳐 바른 길 즉 성도(聖道)로 돌아오게 하는 것을 말한다.[198] 개화(開化) · 섭화(攝化) · 시화(施化) 또는 권화(勸化)와 동의어이다.[199]

불교여래10호(如來十號)의 교의에 따르면, 모든 부처여래교화의 덕 또는 교화의 공덕을 가지고 있으며, 교화 또는 공덕을 전통적인 용어로 이타덕(利他德) 또는 화덕(化德)이라고 한다.[200][201][202] 여래10호 가운데 세간해(世間解) · 무상사조어장부(無上士調御丈夫) · 천인사(天人師) · (佛) · 세존(世尊)의 5가지 호칭이 이타덕(利他德) 즉 화덕(化德)을 가리키는 호칭이다.[203]

혜원의 《대승의장》 제20권에 따르면, 5가지 이타덕 또는 화덕은 다시 크게 덕능화물(德能化物)과 세흠경(世欽敬)으로 분류된다. 덕능화물(德能化物)은 부처여래가 능히 모든 존재[物]를 교화하는 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 세흠경(世欽敬)의 문자 그대로의 뜻은 '세간에서 흠모하고 공경함'인데, 부처여래은 능히 범부성인으로 변화시키는 세상에서 가장 소중하고 존귀한 이므로 따라서 이러한 을 가진 부처 또는 여래세상에서 흠모하고 공경하며 귀중하게 여기는 존재라는 것을 뜻한다.[203]

5가지 이타덕 또는 화덕 가운데 다음의 4가지가 덕능화물(德能化物)에 속한다.[203] 불교에서 (德) 또는 공덕(功德)이라고 할 때는 일반적으로 (戒) · (定) · (慧)의 3학(三學)을 말하는데,[89][90] 이 분류에 따르면 (能) 즉 역량자각(自覺) · 각타(覺他)의 (行)도 (德) 또는 공덕(功德, 산스크리트어: guṇa, puṇya[88])에 포함된다.[99]

5가지 이타덕 또는 화덕 가운데 다음의 1가지가 세흠경(世欽敬)에 속한다.[203]

  • 세존(世尊): 세흠중(世欽重) - 세상에서 공경하고 귀중하게 여기는 존재라는 뜻으로, 바가바(婆伽婆)라고도 한다.

참고 문헌[편집]

주석[편집]

  1. "경각(警覺)", 《네이버 국어사전》. 2013년 1월 4일에 확인.
    "경각(警覺): 잘못을 하지 않도록 정신을 차리고 깨어 있음."
  2. 세우 조, 현장 한역 T.1542, 제1권. p. T26n1542_p0693a15 - T26n1542_p0693a17. 작의(作意).
  3. 세우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949, T.1542, 제1권. p. 5 / 448. 작의(作意).
  4. "輕拒暴惡", 《네이버 한자사전》. 2013년 6월 24일에 확인.
    "輕拒暴惡:
    輕 가벼울 경
    1. 가볍다 2. 가벼이 여기다 3. 가벼이 하다 4. 업신여기다 5. 천하다(賤--) 6. 빠르다 7. 성(姓)의 하나 8. 가벼이
    拒 막을 거,방진 구
    1. 막다, 거부하다(拒否--) 2. 거절하다(拒絶--) 3. 막아 지키다, 방어하다(防禦--) 4. 겨루다, 적대하다 5. (문을)닫다 6. 이르다, 도달하다(到達--) a. 방진(方陣: 병사들을 사각형으로 배치하여 친...
    暴 사나울 폭,쬘 폭,사나울 포,앙상할 박
    1. 사납다 2. 난폭하다(亂暴--) 3. 해치다 4. 모질다, 모질게 굴다 5. 세차다 6. 맨손으로 치다 7. 불끈 일어나다 8. 업신여기다 9. 조급하다(躁急--) 10. 갑자기 11. 쬐다 12. 따뜻하게 하다 13. 햇볕에...
    惡 악할 악,미워할 오
    1. 악하다 2. 나쁘다 3. 더럽다 4. 추하다(醜--) 5. 못생기다 6. 흉년(凶年) 들다 7. 병들다, 앓다 8. 죄인을 형벌(刑罰)로써 죽이다 9. 더러움, 추악(醜惡)함 10. 똥, 대변(大便) 11. 병(病), 질병(疾病)..."
  5.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6권. p. T31n1585_p0029c16 - T31n1585_p0029c19. 괴(愧).
  6.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6권. p. 286 / 583. 괴(愧).
  7. 구나발타라(求那跋陀羅) 한역 T.99, 제16권 제452경 〈촉경(觸經) ①〉. p. T02n0099_p0116a05 - T02n0099_p0116a21. 6애신(六愛身).
  8. 구나발타라(求那跋陀羅) 한역 K.650, T.99, 제16권 제452경 〈촉경(觸經) ①〉. pp. 637-638 / 2145. 6애신(六愛身).
  9. 운허, "境界(경계)". 2012년 9월 15일에 확인.
  10. 佛門網, "境界". 2013년 4월 19일에 확인.
  11. 운허, "境(경)". 2012년 9월 15일에 확인.
  12. 佛門網, "". 2013년 4월 19일에 확인.
  13.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165 / 1397쪽.
  14. 星雲, "輕安". 2012년 9월 3일에 확인.
  15. 미륵 조, 현장 한역 T.1579, 제15권. p. T30n1579_p0359a22 - T30n1579_p0359b21. 논(論)의 장엄(莊嚴).
  16. 미륵 지음, 현장 한역, 강명희 번역 K.614, T.1579, 제15권. pp. 493-495 / 829. 논(論)의 장엄(莊嚴).
  17. 佛門網, "". 2013년 6월 2일에 확인.
  18. 佛門網, "繫屬". 2013년 6월 2일에 확인.
  19. 미륵 조, 현장 한역 T.1579, 제8권. p. T30n1579_p0314b20 - T30n1579_p0314b23. 번뇌(煩惱)의 차별(差別).
  20. 미륵 지음, 현장 한역, 강명희 번역 K.614, T.1579, 제8권. pp. 220-221 / 829. 번뇌(煩惱)의 차별(差別).
  21. 미륵 조, 현장 한역 T.1579, 제8권. p. T30n1579_p0314b29. 계(繫).
  22. 미륵 지음, 현장 한역, 강명희 번역 K.614, T.1579, 제8권. p. 221 / 829. 계(繫).
  23. 미륵 조, 현장 한역 T.1579, 제8권. p. T30n1579_p0314c11 - T30n1579_p0315a01. 번뇌문(煩惱門)의 차별: 계(繫)와 4계(四繫).
  24. 미륵 지음, 현장 한역, 강명희 번역 K.614, T.1579, 제8권. pp. 222-223 / 829. 번뇌문(煩惱門)의 차별: 계(繫)와 4계(四繫).
  25. 佛門網, "四繫". 2013년 6월 2일에 확인.
  26. 세친 조, 현장 한역 T.1597, 제1권. p. T31n1597_p0321c07 - T31n1597_p0321c10. 소달람(素怛纜).
  27.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594, T.1597, 제1권. p. 6 / 297. 소달람(素怛纜).
  28. 운허, "契經(계경)". 2013년 1월 22일에 확인.
  29. 星雲, "契經". 2013년 1월 22일에 확인.
  30. "", 《네이버 한자사전》. 2013년 1월 22일에 확인.
    "契 맺을 계, 애쓸 결, 부족 이름 글, 사람 이름 설: 1. (연분ㆍ인연)맺다 2. 약속하다, 언약하다 3. 새기다 4. 조각하다(彫刻ㆍ雕刻--) 5. 소원하다 6. 들어맞다, 부합하다(符合--) 7. 맞다, 합치하다(合致--), 맞추다 8. (귀갑을)지지다 9. 괴로워하다 10. 계약(契約) 11. 계약서(契約書) 12. 약속(約束), 언약 13. 계 14. 교분(交分), 교제(交際) 15. 두터운 정 16. 정리, 정분 17. 근심하는 모양 a. 애쓰다, 애써 노력하다(努力--) (결) b. 근고하다(勤苦--: 마음과 몸을 다하며 애쓰다) (결) c. 자르다, 끊다, 가르다 (결) d. 오래 헤어져 있다 (결) e. 잡다, 쥐다 (결) f. 부족(部族) 이름 (글) g. 사람 이름 (설)"
  31.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제2권. p. T29n1558_p0010c03 - T29n1558_p0010c16. 8견(八見).
  32.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제2권. p. 84-86 / 1397. 8견(八見).
  33. 星雲, "". 2012년 10월 27일에 확인.
  34. 星雲, "惡見". 2012년 10월 27일에 확인.
  35. 星雲, "戒禁取見". 2012년 10월 27일에 확인.
  36. 운허, "戒禁取見(계금취견)". 2012년 10월 27일에 확인.
  37. 권오민 2003, 192-197쪽.
  38. 세우 조, 현장 한역 T.1542, 제3권. p. T26n1542_p0700c08 - T26n1542_p0700c10. 계금취(戒禁取).
  39. 세우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949, T.1542, 제3권. p. 48 / 448. 계금취(戒禁取).
  40. 안혜 조, 현장 한역 T.1606, 제2권. p. T31n1606_p0695a23 - T31n1606_p0695b01. 아사(我事).
  41. 안혜 지음, 현장 한역, 이한정 번역 K.576, T.1605, 제2권. p. 5 / 388. 아사(我事).
  42. 星雲, "". 2013년 2월 6일에 확인.
  43. 운허, "十六行相(십륙행상)". 2013년 1월 6일에 확인.
  44. 세우 조, 현장 한역 T.1542, 제1권. p. T26n1542_p0694a03 - T26n1542_p0694a04. 고지(苦智).
  45. 세우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949, T.1542, 제1권. p. 10 / 448. 고지(苦智).
  46. 星雲, "十六行相". 2013년 2월 2일에 확인.
  47.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제24권. p. T29n1558_p0127c14 - T29n1558_p0127c27. 세간도(世間道).
  48.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제24권. pp. 1112-1113 / 1397. 세간도(世間道).
  49. 佛門網, "世間道". 2013년 5월 27일에 확인.
  50. 佛門網, "美妙". 2013년 5월 27일에 확인.
  51.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제19권. p. 878 / 1397.
  52.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6권. p. T31n1585_p0031b26 - T31n1585_p0031c02.
  53.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6권. pp. 306-307 / 583.
  54. 운허, "苦果(고과)". 2013년 5월 10일에 확인.
  55. 佛門網, "苦果". 2013년 5월 10일에 확인.
  56. 星雲, "樂果". 2013년 5월 10일에 확인.
  57. 佛門網, ""樂果". 2013년 5월 10일에 확인.
  58. 佛門網, "樂有二種". 2013년 5월 10일에 확인.
  59.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6권. p. T31n1585_p0030a05 - T31n1585_p0030a09. 무진(無瞋)심소.
  60.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6권. p. 289 / 583. 무진(無瞋)심소.
  61. 황욱 1999, 55. 무진(無瞋)심소쪽.
  62. 운허, "三苦(삼고)". 2012년 10월 25일에 확인.
  63. 운허, "八苦(팔고)". 2012년 10월 25일에 확인.
  64. 세우 조, 현장 한역 T.1542, 제3권. p. T26n1542_p0700c12 - T26n1542_p0700c14. 고근(苦根).
  65. 세우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949, T.1542, 제3권. p. 48 / 463. 고근(苦根).
  66. 星雲, "八忍八智". 2013년 4월 22일에 확인.
  67. 운허, "苦法忍(고법인)". 2013년 4월 21일에 확인.
  68. 星雲, "苦法智忍". 2013년 4월 21일에 확인.
  69. 星雲, "十六心". 2013년 4월 22일에 확인.
  70. 운허, "苦諦(고제)". 2013년 1월 16일에 확인.
  71. "고제(高弟)", 《네이버 국어사전》. 2013년 1월 16일에 확인.
    "고제(高弟): [명사] 같은 말 : 고족제자(학식과 품행이 뛰어난 제자)."
  72. "고족제자(高足弟子)", 《네이버 국어사전》. 2013년 1월 16일에 확인.
    "고족제자(高足弟子): 학식과 품행이 뛰어난 제자. [비슷한 말] 고제(高弟)ㆍ고족(高足)."
  73. 권오민 1991, 213. 고제(高弟)쪽.
  74. 운허, "苦智(고지)". 2013년 1월 6일에 확인.
  75. 곽철환 2003, "십지(十智)". 2013년 1월 5일에 확인.
  76. 星雲, "苦智". 2013년 1월 6일에 확인.
  77. 운허, "空(공)". 2013년 2월 6일에 확인.
  78. 星雲, "". 2013년 2월 6일에 확인.
  79. 佛門網, "我所". 2013년 2월 6일에 확인.
  80. 운허, "功能(공능)". 2013년 4월 4일에 확인.
  81. 星雲, "功能". 2013년 4월 4일에 확인.
  82. Sanskrit and Tamil Dictionaries, "samartha". 2013년 4월 4일에 확인.
  83. 佛門網, "功能". 2013년 4월 4일에 확인.
  84. 곽철환 2003, "공능(功能)". 2013년 4월 4일에 확인.
  85. ddb, "功能". 2013년 4월 4일에 확인.
  86.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5권. p. T31n1585_p0011b22 - T31n1585_p0011b23. 변이(變異).
  87.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5권. p. 120 / 583. 변이(變異).
  88. DDB, "功德". 2013년 4월 20일에 확인.
  89.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제4권. p. T29n1558_p0021a03 - T29n1558_p0021a09. 무참(無慚).
  90.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제4권. p. 180 / 1397. 무참(無慚).
  91. 星雲, "薄伽梵". 2013년 1월 22일에 확인.
  92. 무착 조, 현장 한역 T.1605, 제1권. p. T31n1605_p0664a24 - T31n1605_p0664a25.
  93. 무착 지음, 현장 한역, 이한정 번역 K.572, T.1605, 제1권. p. 8 / 159. 사(思).
  94. 세친 조, 현장 한역 T.1612, p. T31n1612_p0848c13 - T31n1612_p0848c14.
  95. 세친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618, T.1612, p. 8 / 12. 사(思).
  96. 佛門網, "五住地". 2013년 5월 3일에 확인.
  97. 佛門網, "". 2013년 5월 5일에 확인.
  98. 星雲, "功德". 2013년 4월 20일에 확인.
  99. 운허, "功德(공덕)". 2013년 4월 20일에 확인.
  100. 운허, "共相(공상)". 2012년 9월 18일에 확인.
  101. 星雲, "共相". 2012년 9월 18일에 확인.
  102.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의례와 수행·교단조직 > 의례와 수행 > 공양,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103. 운허, "功用(공용)". 2013년 1월 20일에 확인.
  104. 星雲, "加行". 2013년 2월 17일에 확인.
  105. 세친 조, 현장 한역 T.1597, 제1권. p. T31n1597_p0321a22 - T31n1597_p0321a23. 공용(功用)과 3해탈문(三解脫門).
  106.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594, T.1597, 제1권. p. 2 / 297. 공용(功用)과 3해탈문(三解脫門).
  107. 星雲, "功用地". 2013년 1월 20일에 확인.
  108. 운허, "無功用(무공용)". 2013년 1월 20일에 확인.
  109. 운허, "無功用智(무공용지)". 2013년 1월 20일에 확인.
  110.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6권. p. T31n1585_p0030b21 - T31n1585_p0030b28. 사(捨)의 3단계.
  111.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6권. pp. 295-296 / 583. 사(捨)의 3단계.
  112. 안혜 조, 지바하라 한역 T.1613, p. T31n1613_p0852b15 - T31n1613_p0852b21. 사(捨)의 3단계.
  113. 안혜 지음, 지바하라 한역, 조환기 번역 K.619, T.1613, p. 9 / 24. 사(捨)의 3단계.
  114. 세친 조, 현장 한역 T.1612, p. T31n1612_p0849a02 - T31n1612_p0849a04. 사(捨)의 3단계.
  115. 세친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618, T.1612, p. 4 / 12. 사(捨)의 3단계.
  116.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사상 > 중국불교의 사상 > 천태교학의 사상,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천태교학의 사상(天台敎學-思想): <법화경(法華經)>을 근본성전으로 하여 천태대사 지의에 의해 대성된, 중국 불교 중에서 대표적인 교학이다. 그 계보는 멀리 인도의 용수(龍樹)에서 비롯된다고 하며, 북제(北齊)의 혜문(慧門), 남악혜사(南岳慧思)를 거쳐 수(隋)의 지의에 이르러 확립된 것이다. 지의의 손으로 이루어진 <법화현의(法華玄義)>·<법화문구(法華文句)>·<마하지관(摩訶止觀)>의 3대부(三大部)가 교의강요서(敎義綱要書)로 중요시되고 있다. 천태교학의 특색은 실상론(實相論)이라고도 불리며, 이는 <법화경>에 역설된 <제법실상(諸法實相)>의 사상에 바탕을 두고 있다. 제법(諸法)이란 현실 세계에 여러 현상으로 존재하는 일체의 것을 가리키며, 실상이란 진실의 모습·존재의의·진실재(眞實在)를 가리킨다. 즉 모든 현실의 존재에는 그 근저(根底)에 진실성이 있고 바로 현실 속에 이상이 있다고 하는 현실의 절대적 긍정의 입장에 서 있으며, 그 실상의 진리를 나타내는 3면(三面)으로서 <삼체원융(三諦圓融)>이라는 것이 역설되고 있다. 3체(三諦)란 공(空)·가(假)·중(中)의 3체로서 모든 것은 실체로서의 존재가 아니라 공으로서의 존재이며, 또한 연(緣)에 의해 가(假)로 존재하는 가적(假的)인 것이며, 더욱이 공이나 가의 어느 일면으로서는 파악할 수 없는, 사려분별(思慮分別)을 초월한 절대존재로서의 중(中)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일체의 것은 이처럼 3체의 면을 갖고 있으며, 더욱이 3체가 원융(圓融)한 곳에 그 자체의 진실성이 있는 것으로 되어 있다. 이와 같은 존재의 진실성을 우주적으로 확대하면, 거기에는 모든 것이 서로 관계를 맺고 있는 우주관이 성립된다. 우주는 하나의 통일로 이루어져 있으며, 우주의 삼천법(三千法)도 모든 것은 일념(一念)에 갖추어져 있다는 '일념삼천(一念三千)'의 교설(敎說)로 표현되며, 그 사상을 관법(觀法)으로서 실천하는 길이 '일심삼관(一心三觀)'으로 해설되어 있다. 즉 일체의 존재로서의 삼천, 삼체의 진리를 현실일상(現實日常)의 미혹일념(迷惑一念)의 마음 위에서 관찰하며 그 미혹의 일념의 마음 속에 삼천을 갖추고, 즉공즉가즉중(卽空卽假卽中)에 있다고 보는 것이 이 관법(觀法)인 것이다. 이처럼 천태교학에서는 이론(敎)과 실천(觀)의 두 가지가 서로 어울서 비로소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고 역설하고, 참다운 불교에는 이 교관2문(敎觀二門)이 갖추어져야 한다고 주장하여 독자적인 교학을 확립하였다."
  117. 세친 조, 현장 한역 T.1612, p. T31n1612_p0848c21 - T31n1612_p0848c22. 신(信).
  118. 세친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618, T.1612, p. 3 / 12. 신(信).
  119. 안혜 조, 지바하라 한역 T.1613, p. T31n1613_p0852a10 - T31n1613_p0852a16. 신(信).
  120. 안혜 지음, 지바하라 한역, 조환기 번역 K.619, T.1613, p. 7 / 24. 신(信).
  121. 운허, "三世(삼세)". 2012년 8월 30일에 확인.
  122.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35-36 / 1397쪽.
  123.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제1권. pp. T29n1558_p0004c14 - T29n1558_p0005a02. 11품류(十一品類).
  124.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제1권. pp. 35-37 / 1397. 11품류(十一品類).
  125.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제1권. p. T29n1558_p0004c18. 과거(過去: 과거의 것).
  126.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제1권. p. 35 / 1397. 과거(過去: 과거의 것).
  127. 담무참 한역 T.374, 제29권. pp. T12n0374_p0536a28 - T12n0374_p0536b07. 2종해탈(二種解脫).
  128. 담무참 한역, 번역자 미상 K.105, T.374, 제29권. p. 673-674 / 954. 2종해탈(二種解脫).
  129. 星雲, "子斷". 2013년 1월 23일에 확인.
  130. 星雲, "果斷". 2013년 1월 23일에 확인.
  131. 운허, "果斷(과단)". 2013년 1월 23일에 확인.
  132. 운허, "果縛(과박)". 2013년 1월 23일에 확인.
  133. 星雲, "有餘涅槃". 2013년 1월 23일에 확인.
  134. 星雲, "無餘涅槃". 2013년 1월 23일에 확인.
  135.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1권. p. T31n1585_p0001a08 - T31n1585_p0001a12. 열반(涅槃) 또는 해탈(解脫)과 보리(菩提)의 구분.
  136.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1권. pp. 2-3 / 583. 열반(涅槃) 또는 해탈(解脫)과 보리(菩提)의 구분.
  137. 세친 조, 현장 한역 T.1597, 제1권. p. T31n1597_p0322b19 - T31n1597_p0322b28. 자단(子斷)·과단(果斷)의 2종해탈(二種解脫)과 보리(菩提).
  138.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594, T.1597, 제1권. p. 13 / 297. 자단(子斷)·과단(果斷)의 2종해탈(二種解脫)과 보리(菩提).
  139. 佛門網, "果德". 2013년 6월 11일에 확인.
  140. 구글 CBETA 검색, "涅槃四德". 2013년 6월 11일에 확인.
    "涅槃四德:
    CBETA T38 No. 1768《涅槃經遊意》卷1
    www.cbeta.org/result/normal/T38/1768_001.htm
    T38n1768_p0237a29(04)║此八行解乃得涅槃四德也。 二明因果:因在無常,
    T38n1768_p0237b01(01)║果常樂我。 三約本跡:跡在無常,本身常、樂、我也。
    CBETA X36 No. 659《涅槃經會疏》卷8
    www.cbeta.org/result/normal/X36/0659_008.htm
    114)║ 初文先總標異論咒術皆是佛說有二解一云根本皆在佛法之中三寶四諦涅槃四
    德悉是佛法名教長者去後劫掠群牛外道偷之安其己典二云是佛方便之說如清淨法 ...
    CBETA T38 No. 1767《大般涅槃經疏》卷12
    www.cbeta.org/result/normal/T38/1767_012.htm
    三寶四諦涅槃四德。悉是佛法名教。 T38n1767_p0109c14(00)║長者去後。劫掠群
    牛。外道偷之。安其己典。 T38n1767_p0109c15(01)║二云。是佛方便之說。如清淨 ...
    CBETA X72 No. 1435《無異元來禪師廣錄》卷26
    www.cbeta.org/result/normal/X72/1435_026.htm
    涅槃四德。是四大種子。 X72n1435_p0339a11 (07)║從本覺起而熏無明。論四德
    本來是有。不從種子生。從因作名故。 X72n1435_p0339a12 (02)║稱種子。能侵損
    本 ...
    CBETA X10 No. 250《圓覺經疏鈔隨文要解》卷1
    www.cbeta.org/result/normal/X10/0250_001.htm
    ... 菩薩即知此中不破菩薩明矣問涅槃四德雖曰顯性乃是漸宗何以引而為序邪答通序
    顯理未局於教問華嚴明說一真法界故敘法界為宗本祖師諸經儀式莫不皆然今此圓覺 ...
    CBETA X22 No. 431《阿彌陀經略註》卷1
    www.cbeta.org/result/normal/X22/0431_001.htm
    涅槃四德。真常樂矣。 X22n0431_p0888c19 (01)║ 其下。次正報法。土通淨化。
    劣勝受用。自性。法界。五種。 X22n0431_p0888c20 (00)║ 佛亦如之。故阿彌陀。
    CBETA T40 No. 1812《天台菩薩戒疏》卷1
    www.cbeta.org/result/normal/T40/1812_001.htm
    甘露是諸天不死之藥。 T40n1812_p0585a23(00)║譬因此戒得至涅槃四德之理。
    T40n1812_p0585a24(05)║甘露家門名甘露門。門以能通為義。教能通理故也。
    CBETA T38 No. 1777《維摩經玄疏》卷3
    www.cbeta.org/result/normal/T38/1777_003.htm
    T38n1777_p0533a03(03)║果別者解脫大涅槃四德果也。 T38n1777_p0533a04(
    08)║別義有八而但名別教者。 T38n1777_p0533a05(14)║若不因別教則不知別理 ...
    CBETA X25 No. 471《金剛經宗通》卷6
    www.cbeta.org/result/normal/X25/0471_006.htm
    涅槃四德之我。本非所識。 X25n0471_p0036b01 (01)║ 識且不能。安見其有。此
    併其度眾生之我而無之也。 X25n0471_p0036b02 (00)║ 秦譯偈四句。但離聲色之 ...
    CBETA X15 No. 300《楞嚴經纂註》卷4
    www.cbeta.org/result/normal/X15/0300_004.htm
    X15n0300_p0167c11 (03)║ 非波羅蜜多者。總非所趣理也。非怛闥阿竭下。非佛界
    。 X15n0300_p0167c12 (01)║ 先非能證人。三號是也。次非所證法。涅槃四德也。
    CBETA X24 No. 468《金剛經註解》卷4
    www.cbeta.org/result/normal/X24/0468_004.htm
    非淨。註云。非所證法。涅槃四德是也。涅槃是總。四德是別)齊名八自在。
    X24n0468_p0811a03 (00)║ 獨我最靈長。(懺法云。身常覺諸佛涅槃。八自在觸)非
    色非聲相。
    CBETA X20 No. 367《大乘本生心地觀經淺註》卷2
    www.cbeta.org/result/normal/X20/0367_002.htm
    (化城涅槃者。法華以二乘涅槃。 X20n0367_p0930b05 (09)║ 喻化城故)常樂妙果即
    是如來涅槃四德。妙即淨德。果即我德。 X20n0367_p0930b06 (03)║ 解准初卷。
    CBETA T46 No. 1929《四教義》卷1
    www.cbeta.org/result/normal/T46/1929_001.htm
    三十心伏無明是賢位。 T46n1929_p0722b02(05)║十地發真斷無明。是聖位之別也
    。因別者。 T46n1929_p0722b03(05)║無礙金剛之因也。果別者。解脫涅槃四德異 ...
    CBETA X08 No. 236《華嚴懸談會玄記》卷19
    www.cbeta.org/result/normal/X08/0236_019.htm
    ... 七因別者下謂十地滿心等覺位後前念金剛道為因後念解脫道為果今取前故八果別
    下解脫二字取生後念對金剛之因故涅槃四德者即常樂我淨四德異二乘二種涅槃也。
    CBETA X24 No. 467《銷釋金剛經科儀會要註解》卷7
    www.cbeta.org/result/normal/X24/0467_007.htm
    X24n0467_p0732b24 (03)║ 四相皆除也。後二句。常樂并我淨者。既離上來四相。
    X24n0467_p0732c01 (02)║ 正好商量涅槃四德。所謂。凡夫迷自法。身遍計五蘊。
    CBETA X15 No. 299《楞嚴經講錄》卷4
    www.cbeta.org/result/normal/X15/0299_004.htm
    則非涅槃四德。乃至出世間上上法也。 X15n0299_p0061a07 (00)║ 檀那。此云布施
    。尸羅云戒。毗梨耶云精進。 X15n0299_p0061a08 (03)║ 羼提云忍。禪那云定。
    CBETA X59 No. 1107《律宗新學名句》卷1
    www.cbeta.org/result/normal/X59/1107_001.htm
    X59n1107_p0679b01 (00)║涅槃四德一常二樂三我四淨。 X59n1107_p0679b02 (
    00)║四瀆(爾雅) 一者江二者河三者准四者濟。 X59n1107_p0679b03 (00)║尼四 ...
    CBETA T48 No. 2016《宗鏡錄》卷26 - CBETA 中華電子佛典協會
    www.cbeta.org/result/normal/T48/2016_026.htm
    同證大般涅槃四德之樂。 T48n2016_p0562a09(04)║於非菩薩人中。生大悲心者。
    即是外道邪見。 T48n2016_p0562a10(04)║不生正信之人。悲能拔苦。即是示如來 ...
    CBETA T39 No. 1786《金光明經文句記》卷4
    www.cbeta.org/result/normal/T39/1786_004.htm
    四對涅槃四德。 T39n1786_p0136c29(01)║前以四德釋甘露義。今用四德對開等文
    。 T39n1786_p0137a01(02)║有此異也。二吹大下明化他成二。初分文立意二。
    CBETA X41 No. 730《毗尼作持續釋》卷15
    www.cbeta.org/result/normal/X41/0730_015.htm
    謂諸佛同證涅槃四德。 X41n0730_p0517a08 (02)║ 轉度眾生。解脫二死。雖法導
    始終。教演權實。 X41n0730_p0517a09 (04)║ 總依毗尼為入道之初門。功勳獨重。"
  141. 星雲, "四德". 2013년 6월 11일에 확인.
  142. 운허, "四德(사덕)". 2013년 6월 11일에 확인.
  143. 중현 조, 현장 한역 T.1563, 제5권. p. T29n1563_p0800a13 - T29n1563_p0800a25. 염(厭)과 흔(欣).
  144. 중현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7, T.1563, 제5권. p. 204 / 1762. 염(厭)과 흔(欣).
  145. 황욱 1999, 51쪽.
  146.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5권. p. T31n1585_p0028b18 - T31n1585_p0028b20. 증습경(曾習境).
  147.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5권. p. 274 / 583. 증습경(曾習境).
  148. 무착 조, 현장 한역 T.1602, 제1권. p. T31n1602_p0481b11 - T31n1602_p0481b13. 염(念).
  149. 무착 지음, 현장 한역 K.571, T.1602, 제1권. p. 15 / 293. 염(念).
  150. 세친 조, 현장 한역 T.1612, p. T31n1612_p0848c16 - T31n1612_p0848c17. 염(念).
  151. 세친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618, T.1612, p. 3 / 12. 염(念).
  152. 용수 조, 구마라습 한역 T.1509, 제47권. p. T25n1509_p0397a09 - T25n1509_p0397a10. 관정삼매(觀頂三昧).
  153. 용수 지음, 구마라습 한역, 김성구 번역 K.549, T.1509, 제47권. p. 1667 / 2698. 관정삼매(觀頂三昧).
  154.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5권. p. T31n1585_p0028b25 - T31n1585_p0028b28. 소관경(所觀境).
  155.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5권. pp. 274-275 / 583. 소관경(所觀境).
  156.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5권. p. T31n1585_p0028c11 - T31n1585_p0028c14. 소관경(所觀境).
  157.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5권. p. 276 / 583. 소관경(所觀境).
  158. 운허, "觀照(관조)". 2012년 9월 11일에 확인.
  159.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87 / 1397쪽.
  160. 星雲, "". 2012년 10월 10일에 확인.
  161. 운허, "誑(광)". 2012년 10월 10일에 확인.
  162. 권오민 2003, 69-81쪽.
  163. 세우 조, 현장 한역 T.1542, 제3권. p. T26n1542_p0700b15. 광(誑).
  164. 세우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949, T.1542, 제3권. p. 47 / 463. 광(誑).
  165. "幻惑", 《네이버 한자사전》. 2013년 5월 16일에 확인.
    "幻惑(환혹): 사람의 눈을 어리게 하고 마음을 어지럽게 함. 환술(幻術)로 미혹(迷惑)함
    幻 헛보일 환,변할 환
    1. 헛보이다 2. 미혹하다(迷惑--) 3. 괴이하다(怪異--), 신기하다(神奇--) 4. 어지럽히다, 현혹시키다(眩惑---) 5. 변하다(變--), 변화하다(變化--) 6. 바뀌다 7. 요술(妖術) 8. 허깨비, 환상(幻想)
    惑 미혹할 혹
    1. 미혹하다(迷惑--) 2. 미혹케하다(迷惑---), 현혹시키다(眩惑---) 3. 의심하다(疑心--), 의아스럽게 여기다 4. 미혹(迷惑), 의혹(疑惑), 현혹(眩惑) 5. 번뇌(煩惱)"
  166.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제21권. p. T29n1558_p0109c13. 광(誑).
  167.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제21권. p. 956 / 1397. 광(誑).
  168.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167 / 1397쪽.
  169. 운허, "愧(괴)". 2012년 9월 3일에 확인.
  170. 星雲, "慚愧". 2012년 9월 3일에 확인.
  171. 안혜 조, 지바하라 한역 T.1613, p. T31n1613_p0852a20 - T31n1613_p0852a22. 괴(愧).
  172. 안혜 지음, 지바하라 한역, 조환기 번역 K.619, T.1613, p. 7 / 24. 괴(愧).
  173. 안혜 조, 지바하라 한역 T.1613, p. T31n1613_p0853b28 - T31n1613_p0853c01. 첨(諂).
  174. 안혜 지음, 지바하라 한역, 조환기 번역 K.619, T.1613, p. 14 / 24. 첨(諂).
  175. "참괴(慙愧)", 《네이버 국어사전》. 2012년 9월 3일에 확인.
  176. "", 《네이버 한자사전》. 2012년 9월 3일에 확인.
  177. 운허, "四劫(사겁)". 2013년 6월 29일에 확인.
  178. 星雲, "四劫". 2013년 6월 29일에 확인.
  179. 운허, "壞劫(괴겁)". 2013년 6월 29일에 확인.
  180. 佛門網, "壞劫". 2013년 6월 29일에 확인.
  181. 星雲, "". 2012년 10월 10일에 확인.
  182. 운허, "憍(교)". 2012년 10월 10일에 확인.
  183. 세우 조, 현장 한역 T.1542, 제3권. p. T26n1542_p0700b16 - T26n1542_p0700b17. 교(憍).
  184. 세우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949, T.1542, 제3권. p. 47 / 448. 교(憍).
  185. "憍醉迷悶慢緩", 《네이버 한자사전》. 2013년 5월 17일에 확인.
    "憍醉迷悶慢緩:
    憍 교만할 교
    1. 교만하다(驕慢--) 2. 거만하다(倨慢--) 3. 방자하다(放恣--) 4. 까불다 5. 뽐내다 6. 자랑하다
    醉 취할 취
    1. 취하다(醉--) 2. 취(醉)하게 하다 3. 술에 담그다 4. 빠지다 5. 지나치게 좋아하다 6. 탐닉하다(耽溺--)
    迷 미혹할 미
    1. 미혹하다(迷惑--), 헷갈리다 2. 헤매다, 길을 잃다 3. 유혹하다(誘惑--), 어지럽게 하다 4. 흐릿하다 5. 빠지다, 심취하다(心醉--) 6. 혼미하다(昏迷--) 7. 잃다
    悶 답답할 민
    1. 답답하다 2. 깨닫지 못하다 3. (사리에)어둡다 4. 번민하다(煩悶--) 5. 혼미하다(昏迷--) 6. 민망하다(憫惘--) 7. 뒤섞이다 8. 번민(煩悶) 9. 혼미(昏迷)한 모양
    慢 거만할 만
    1. 거만하다(倨慢--), 오만하다(傲慢--) 2. 게으르다, 게으름을 피우다 3. 거칠다, 간략하다(簡略--) 4. 방종하다(放縱--) 5. 업신여기다, 모멸하다(侮蔑--) 6. 느슨하다 7. 방자하다(放恣--) 8. 느리다,...
    緩 느릴 완
    1. 느리다 2. 느슨하다 3. 늦추다 4. 부드럽다 5. 너그럽다"
  186.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제4권. p. T29n1558_p0021b14 - T29n1558_p0021b17. 심(尋)과 사(伺), 만(慢)과 교(憍)의 차별.
  187.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제4권. p. 185 / 1397. 심(尋)과 사(伺), 만(慢)과 교(憍)의 차별.
  188.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제4권. p. T29n1558_p0021c12 - T29n1558_p0021c14. 교(憍).
  189.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제4권. p. 188 / 1397. 교(憍).
  190. 중현 조, 현장 한역 T.1563, 제6권. p. T29n1563_p0802c26 - T29n1563_p0803a01. 교(憍).
  191. 중현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7, T.1563, 제6권. p. 228 / 1762. 교(憍).
  192. 星雲, "四法". 2013년 4월 11일에 확인.
  193. 곽철환 2003, "교법(敎法)". 2013년 4월 11일에 확인.
  194. 운허, "敎法(교법)". 2013년 4월 11일에 확인.
  195.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T29n1558_p0109b24 - T29n1558_p0109b25쪽.
  196.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954 / 1397 간(慳)쪽.
  197. 佛門網, "教化". 2013년 4월 19일에 확인.
  198. 운허, "敎化(교화)". 2013년 4월 19일에 확인.
  199. 星雲, "教化". 2013년 4월 19일에 확인.
  200. 혜원 찬 T.1851, 제20권. p. T44n1851_p0863b07 - T44n1851_p0863b12. 10호(十號).
  201. 혜원 찬 T.1851, 제20권. p. T44n1851_p0863b15 - T44n1851_p0863b17. 10호(十號)의 자리(自利)·이타(利他) 구분.
  202. 혜원 찬 T.1851, 제20권. p. T44n1851_p0864b04 - T44n1851_p0864b08. 10호(十號)의 자리(自利)·이타(利他) 구분.
  203. 혜원 찬 T.1851, 제20권. pp. T44n1851_p0863b07 - T44n1851_p0864b08. 10호(十號)와 그 의미.
  204. 운허, "佛陀(불타)". 2013년 4월 20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