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개토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구려 광개토태왕
高句麗 廣開土太王
고구려의 제19대 태왕
본명 고담덕(高談德)
재위 391년 ~ 412년
부왕 고국양왕
이전 왕 고국양왕
다음 왕 장수태왕
연호 영락

광개토태왕(廣開土王, 374년 ~ 412년?, 재위: 391년 ~ 412년?)[1]고구려의 제19대 태왕이다. 이름은 담덕(談德) 또는 안(安)으로 고국양왕의 아들이다.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國岡上廣開土境平安好太王), 국강상광개토지호태왕(國岡上廣開土地好太王), 국강상광개토지호태성왕(國崗上廣開土地好太聖王) 등의 시호가 전해진다. 또한 광개토왕릉비에는 연호인 영락(永樂)을 왕호로 사용한 영락태왕(永樂太王)[2] 이 기록되어 있기도 하다. 중국일본 등지에는 호태왕(好太王)으로 알려져 있다.

391년부터 412년까지 재위하는 동인 391년부터 411년까지 친정하였고 411년부터 이듬해 412년 붕어할 때까지 아들 고거련(훗날 장수태왕)이 왕태자 신분으로 대리청정을 하였다.

생애[편집]

386년태자로 책봉되었고 391년에 즉위하였다. 《삼국사기》에는 392년에 즉위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어 광개토태왕릉비의 기록과 차이를 보이고 있다. [3] 연호영락이다.

백제와의 전쟁[편집]

광개토태왕392년 7월에 군사 4만 명을 거느리고 북쪽 변경을 침공해 와서 석현성(石峴城) 등 10여 성을 함락시켰다. [4] 진사왕광개토태왕이 군사를 부리는 데 능하다는 말을 듣고 나가 막지 못하니 한수(漢水) 북쪽의 여러 부락들이 다수 함락되었다. 8월에 백제가 남쪽 변경을 침략해 왔으므로, 장수에게 명하여 막게 하였다. 승기를 탄 고구려는 10월에 백제 북방의 천혜의 요새이자 중요지인 관미성(關彌城)을 20일에 걸친 포위 끝에 쳐서 함락시켰다. [5]이 해 12월 백제 진사왕이 구원에서 사망하고 아신왕이 즉위하였다. 백제는 빼앗긴 성을 회복하기 위해 계속해서 고구려를 공격하였다. 393년 8월에 아신왕진무를 좌장으로목책에 이르렀다. 그러나 치욕을 씻기위한 도발이었을 뿐에 회군하였다. 광개토왕백제의 공격을 393년에는 관미성, 394년에는 수곡성(水谷城)에서 격퇴하였으며, 394년고구려백제의 침략을 방비하기 위해 남쪽 변경에 7개의 성을 쌓았다.[6] 395년에는 패수(浿水)에서 백제군 8000여 명을 생포하거나 죽이는 대승을 거두었다. [7] 396년 고구려는 대대적으로 백제를 공격하여 아리수(阿利水) 이북의 58개 성, 700여 개 촌락을 점령하고 위례성(慰禮城)을 포위하였다. 이때 백제 아신왕(阿莘王)의 항복을 받아 아신왕의 동생과 백제의 대신 10명을 인질로 잡고 노비 일천 명을 잡고 개선하였다.(→고구려 백제 전쟁)

거란숙신 정벌[편집]

백제와의 전쟁과 더불어 , 거란을 정벌하여 소수림왕 8년(378년)에 거란의 침입으로 잡혀갔던 1만 여 명의 백성들을 되찾는다.(392년[8] 9월) [9]395년에는 염수(鹽水)[10]로 진출하여 거란의 일파로 추정되는 패려(稗麗)를 정벌하여 6~700영을 쳐부수고 수없이 많은 소, 말, 양떼를 노획하였다. 일부 학자들은 《삼국사기》의 거란 정벌(392년)과 광개토태왕릉비비려 정벌(395년)을 동일한 사건에 대한 기록으로 보기도 한다.[11]

한편 398년에는 숙신을 정벌하여 동북 국경 지대를 안정시켰다. 다만 이 기록은 해석하는 이에 따라 강원도 방면의 군소세력, 또는 신라를 정벌했다고 보기도 한다.

신라 구원과 남방 진출[편집]

이후 백제(倭)에 태자 전지를 보내는 등 와 동맹을 맺고 고구려에 대적할 준비를 한다. 광개토태왕399년평양(平壤)으로 순행하였다. 백제신라를 공격하고, 신라(新羅)는 평양으로 사신을 보내 구원을 청하였다. 광개토태왕400년신라에 5만 대군을 파견하여 왜군을 물리쳤다. 이때 왜군임나가라 종발성까지 퇴각하였고, 고구려 군은 임나가라 지역까지 쫓아가 왜군을 격퇴시킨다. 학계에서는 이때 임나가라의 세력이 급속도로 약해져, 임나가라가 주도하던 전기 가야 연맹이 붕괴하고 대가야가 주도하는 후기 가야 연맹이 시작되었다고 본다. 광개토태왕400년신라를 구원하면서 신라 왕을 내물 이사금에서 실성 이사금으로 교체한다. 이후 고구려 군은 백여 년 동안 신라 땅에 머물려 신라에 영향력을 행사하였고, 신라고구려에게 조공하는 제후국이 된다. 404년에는 대방(帶方) 지역으로 쳐들어 온 백제왜군을 궤멸시켰다.

후연과의 전쟁[편집]

한편 광개토태왕모용씨(慕容氏)의 후연(後燕)과도 치열한 전쟁을 치렀다. 400년 2월에 고구려 주력군이 신라에서 군을 격퇴하고 있을 때 후연의 왕 모용성(慕容盛)은 신성(新城)과 남소성(南蘇城)을 공격하여 함락시키고 700여 리의 땅을 탈취한다. 이에 광개토태왕은 보복전을 펼쳐 402년숙군성(宿軍城)을 공격하였으며 404년에도 후연을 공격하였으며, 비슷한 시기에 연군(燕郡)까지 공격하였다.[12] 이를 회복하기 위해 쳐들어온 후연군을 405년 요동성, 406년 목저성(木抵城)에서 격파하여 요동 장악을 확고히 하였다. 또한 407년에는 5만 군대를 동원하여 후연 군대를 격파하여 막대한 전리품을 노획하고 돌아오는 길에 6개 성을 점령하였다.[13] 후연을 견제하기 위하여 남연(南燕)과 우호관계를 맺기도 하였다. 그러나 후연이 멸망하고 고구려계인 고운(高雲)이 북연(北燕)을 건국하자 408년에 우호관계를 맺음으로써 서쪽 국경을 안정시켰다.[14]

동부여 정벌[편집]

410년에는 동부여(東夫餘)를 공격하여 굴복시켰다. [15]

내치[편집]

광개토태왕은 내치에도 힘썼다. 광개토태왕평양을 크게 중시하여 393년에는 9개의 평양에 창건하고[16] 399년에는 왕이 직접 평양에 행차하기도 하였다. 409년에는 나라 동쪽독산성(禿山城) 등 6개 성을 쌓고 평양의 민호를 옮겨 살게 하였으며 다시 남쪽으로 순행하였다. 또한 역대 왕릉의 정비에 힘써 수묘인(守墓人) 제도를 정비하고 실시할 것을 장수왕에게 유언하였다. 이러한 내치로 광개토왕릉비에는 “나라가 부강하고 백성이 편안하였으며 오곡이 풍성하게 익었다”라 칭송하는 기록을 남기기도 하였다.

죽음[편집]

태왕릉의 입구[출처 필요]

412년에 39세로 서거하였다. 《삼국사기》에는 413년에 사망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어 광개토왕릉비의 기록과 차이를 보이고 있다.

사후[편집]

장수태왕414년능비를 세우고 유언에 따라 수묘인을 두어 왕릉을 관리하게 하였다. 광개토왕릉비에는 광개토태왕의 활발한 정복 사업이 기록되어 있으며, 평생에 걸쳐 64개 성과 1,400촌을 공취했다고 전하고 있다. 그의 능(陵)과 생전의 훈적(勳績)을 기록한 능비(陵碑)가 414년에 건립되었는데, 지금도 중국 지린 성(吉林省) 지안 현(輯安縣)에 남아 있다. 능에 대해서는 장군총(將軍塚)설과 태왕릉(太王陵)설이 갈라져 있다.

가족[편집]

기년,연호[편집]

영락 원년 2년 3년 4년 5년 6년 7년 8년 9년 10년 11년 12년 13년 14년 15년
서력 391년 392년 393년 394년 395년 396년 397년 398년 399년 400년 401년 402년 403년 404년 405년
단기 2724년 2725년 2726년 2727년 2728년 2729년 2730년 2731년 2732년 2733년 2734년 2735년 2736년 2737년 2738년
간지 신묘 임진 계사 갑오 을미 병신 정유 무술 기해 경자 신축 임인 계묘 갑진 을사
영락 16년 17년 18년 19년 20년 21년 22년
서력 406년 407년 408년 409년 410년 411년 412년
단기 2739년 2740년 2741년 2742년 2743년 2744년 2745년
간지 병오 정미 무신 기유 경술 신해 임자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관련 항목[편집]

참고[편집]

각주[편집]

  1. 광개토왕릉비의 기년 기준이다. 후대에 기록된 《삼국사기》에는 광개토태왕이 392년에 즉위하여 413년에 사망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1차 사료인 광개토태왕릉비의 기록에 따라 일반적으로 학계에서는 391년~412년을 재위 기간 및 사망 연대로 보고 있으나, 《삼국사기》의 연대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다양한 학설이 제기되고 있다.
  2. '사단법인 고구려발해학회'에서는 해당 부분을 '영락태왕'으로 해석하지 않고 있다. "二九登祚,  爲永樂. 太王 恩澤△于皇天" - "열 여덟 살에 왕위에 올라 연호를 영락(永樂)이라 했다. 태왕(太王)의 은택은 하늘에 두루 미쳤으며"[1]
  3. 김부식 (1145). 〈본기 권18 광개토왕〉, 《삼국사기》 “故國壤王 三年 立爲太子, 八年 王薨 太子卽位.”
  4. 김부식 (1145). 〈본기 권18 광개토왕〉, 《삼국사기》 “秋七月 南伐百濟 拔十城.”
  5. 김부식 (1145). 〈본기 권18 광개토왕〉, 《삼국사기》 “冬十月 攻陷百濟關彌城.”
  6. 이상의 대(對)백제전의 기록은 《삼국사기》의 기년이 기준이다.
  7. 김부식 (1145). 〈본기 권18 광개토왕〉, 《삼국사기》 “四年 秋八月 王與百濟戰於浿水之上 大敗之, 虜獲八千餘級.”
  8. 삼국사기》 기년 기준. 일부 학자들은 광개토왕릉비에 따라 기년을 수정하여 391년이라 보기도 한다. (김용만,『광개토태왕의 위대한 길』, 역사의아침, 2011, 62쪽)
  9. 김부식 (1145). 〈본기 권18 광개토왕〉, 《삼국사기》 “九月 北伐契丹 虜男女五百口, 又招諭本國陷沒民口一萬而歸”
  10. 염수의 위치에 대해서는 다양한 학설이 있으며, 시라무룬허 상류의 염호인 광제호 일대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11. 서영수, 〈廣開土王碑文의 征服記事 再檢討〉, 《歷史學報》 119, 1988. 다나카 토시아키(田中俊明), 〈고구려의 北方進出과 廣開土王碑文〉, 《廣開土好太王碑硏究 100년》, 高句麗硏究會, 1996
  12. 연군은 지금의 베이징 근방에 위치한 지역으로 이 기록에 따라 베이징 일대까지 진출했다는 주장도 있으나 학계에서는 대체로 이 연군을 다링허 일대로 교치(僑治 : 영토를 상실한 뒤 그곳 출신의 유민들을 다른 지역에 이주시키고 설치한 행정구역)된 것으로 보고 있다.
  13. 407년의 이 사건은 광개토왕릉비에 기록되어 있지만 대상은 명확히 알 수 없다. 그래서 후연이 아닌 백제를 공격한 것으로 추측하기도 한다.
  14. 이상의 대(對) 후연전의 기록은 《삼국사기》의 기년 기준이다.
  15. 일부 학자들은 동부여가 이미 고구려의 속국으로 존속하고 있었으며, 이때의 동부여 정벌로 완전히 멸망한 것으로 보기도 한다. (김용만, 앞의 책, 271쪽) 또한, 일반적으로 광개토왕 평생의 업적으로 해석되는 64개 성, 1,400촌의 정복 기록을 5개의 압노(鴨盧), 즉 동부여의 5부 전체를 복속시켜 동부여를 완전히 멸망시켜서 얻은 결과로 보는 주장도 있다. (위의 책, 274~278쪽)
  16. 김부식 (1145). 〈본기 권18 광개토왕〉, 《삼국사기》 “二年...創九寺於平壤.”
  17. 삼국사기 권 제 19 고구려 본기 제 7 문자명왕 원년 조. "遣從叔<升千>, 隨使者詣闕. 夏六月, 遣使入<魏>朝貢. 종숙 승천으로 하여금 사신을 따라 위나라 황제를 예방하게 하였다." 여기서 문자명왕의 종숙 승천은 문자명왕의 아버지 조다의 사촌을 의미한다. 따라서 광개토왕에게 거련말고 또 다른 아들이 있었음을 이 기록을 통해 분명히 알 수 있다.

바깥 고리[편집]

전 대
고국양왕
제19대 고구려 태왕
391년 ~ 412년
후 대
장수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