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인공제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과학기술인공제회(科學技術人共濟會, Korea Scientists & Engineers Mutual-aid Association, SEMA)는 과학기술인에 대한 효율적 공제제도 확립을 통해 과학기술인의 생활안정과 복지증진을 도모하고 과학기술 활동의 활성화와 국가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된 사단법인이다.[1][2]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역삼동 726) 아세아타워빌딩 15층에 위치하고 있다.

설립 근거[편집]

  • 과학기술인공제회법[3]

연혁[편집]

  • 2002년 12월 26일 「과학기술인공제회법」(법률 제6815호) 제정 공포
  • 2003년 01월 07일 과학기술인공제회설립위원회 발족
  • 2003년 05월 30일 과학기술인공제회 창립총회
  • 2003년 06월 17일 과학기술인공제회 법인설립 허가 (과학기술부)
  • 2003년 07월 07일 초대 이승구 이사장 취임 및 설립 등기
  • 2004년 11월 04일 과학기술인연금사업 및 적립형공제급여사업 출범 (자본금으로 정부출연금 200억원 지원)
  • 2005년 11월 08일 「과학기술인공제회법」개정 (법률 제7689호) 공포
  • 2005년 11월 30일 「 과학기술인공제회 퇴직연금급여사업 운영규칙」제정공포 (과학기술부령 제79호). 정부출연금 200억원 지원
  • 2008년 07월 18일 제2대 조청원 이사장 취임
  • 2009년 07월 01일 목돈급여사업 시행
  • 2009년 08월 01일 제3대 조청원 이사장 취임
  • 2011년 10월 21일 자산 1조원 달성
  • 2012년 05월 21일 보증보험대여 시행
  • 2012년 08월 01일 제4대 김영식 이사장 취임

조직[편집]

대의원회[편집]

이사회[편집]

이사장[편집]

상근 이사[편집]

감사 (비상근)[편집]

  • 감사실

경영기획본부[편집]

  • 윤리경영담당관
  • 전략기획실
  • 경영지원실

회원지원본부[편집]

  • 연금복지실

자산운용본부[편집]

  • 총괄담당관
  • 운용1실
  • 운용2실

소속 기관[편집]

  • 정책연구소

사건·사고 및 논란[편집]

이사장 박근혜 사조직 활동 논란[편집]

2012년 7월 26일 박홍근 민주통합당 의원은 “조청원 이사장이 ‘포럼 오래’가 공식활동을 정리해 출판한 <세상을 바꿔라>의 공저자로 참여하는 등 적극적으로 포럼활동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박근혜 후보도 공식 행사에 빠짐없이 참석하고, 작년 창립 3주년 기념식에는 직접 축사를 할 정도로 각별히 공을 들이고 있는 조직”이라며 조 위원장이 이 단체에 가입해 활동한 것은 “공제회의 임원은 정당의 당원이 되거나 정치활동을 한 경우에는 해임된다”고 적시한 공제회법 제14조 위반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럼 오래는 함승희 전 친박연대 의원과 김종인 박근혜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각각 대표와 고문을 맡고 있는 대표적인 친박 사조직으로, 2007년부터 비공개로 활동하다가 2008년 5월 공식 출범했다.[4]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과학기술인공제회, 민간기업 가입 꾸준히 늘어《동아사이언스》2009년 6월 9일 박응서 기자
  2. 한기평, (사)과학기술인공제회 기업어음 A1으로 평가《뉴스와이어》2012년 9월 27일
  3. 제1조(목적) 이 법은 과학기술인공제회를 설립하여 과학기술인에 대한 효율적인 공제제도를 확립함으로써 과학기술인의 생활안정과 복지증진을 도모하고 아울러 과학기술활동을 활성화하며 과학기술 분야의 국가경쟁력 제고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
  4. 과학기술인공제회 이사장, 박근혜 사조직 활동 논란《한겨레》2012년 7월 26일 송채경화 기자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