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급진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공화당 급진파(共和黨急進派, Radical Republicans)란 1854년 이전(즉, 미국 내전 발발 이전)에서 1877년경(재건 시대의 끝무렵)까지 존재했던 미국 공화당의 파벌이다. 이 파벌은 스스로를 “급진파”(Radical)라고 칭했으며, 에이브러햄 링컨이 이끄는 공화당 내 보수적 파벌에 대하여 반대 입장을 견지했다. 급진파는 내전 기간 중 노예 제도를 강력하게 반대했으며, 종전 후에도 전(前) 남부 맹방을 신뢰하지 못하여 반역자들에게 가혹한 정책을 입안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해방 노예의 시민권과 선거권 문제에도 큰 관심을 가졌다.[1]

남북 전쟁 기간에도 이들 급진파는 링컨의 장군 선발(특히 민주당원이었던 조지 매클렐런)과 전쟁 전의 연방으로 되돌리고자하는 링컨의 노력을 종종 반대를 해왔다. 이들 급진파는 1864년 자신들의 재건 계획안을 의회에 상정했지만, 1865년 암살을 당했을 당시 링컨은 자신의 정책에 효력을 발생시켰다.[2] 급진파들은 무보상 노예제도 철폐를 밀어부쳤지만, 링컨은 연방에 충성해온 노예주에게 보상해주기를 원했다. 남북 전쟁이 끝나고, 급진파들은 참정권 보장과 같은 조치로 해방 노예에 대한 시민권을 요구했다. 그들은 전 남부 맹방에 대한 정치적 권한과 참정권을 제한하는 〈재건법〉(Reconstruction Acts)을 초안했다. 이들은 앤드루 존슨 대통령과 심하게 사이가 틀어졌으며, 대통령의 권력을 약화시키고, 탄핵을 통해 그를 공직에서 제거하려고까지 했지만, 한 표의 부족으로 무산되었다. 민주당은 이들을 필사적으로 반대했으며, 종종 공화당 온건파도 그들을 반대했다.[3]

주석[편집]

  1. Hans Trefousse, Historical Dictionary of Reconstruction (1991) pp 175-6
  2. William C. Harris, With Charity for All: Lincoln and the Restoration of the Union (1997), pp 123–70.
  3. Trefousse (1969)

참고 문헌[편집]

주 자료
연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