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공매도(空賣渡, 영어: naked short selling, naked shorting) 또는 무차입공매도는 글자 뜻 그대로, 없는 것을 판다는 의미이다. 개인 혹은 단체가 주식, 채권등을 보유하지 않은 상태에서 매도하는 행위를 말한다. 매도한 주식·채권은 결제일 이전에 구해 매입자에게 갚아야 한다. 주가하락이 예상되는 시점에 시세차익을 내기위한 한 방법이다.

대한민국 주식시장에서는 원칙적으로 공매도가 허용되지 않는다. 하지만, 유상증자, 신주인수권부사채로 인해 사실상 주식을 소유하고 있다고 볼 수 있는 경우에 예외적으로 공매도가 허용된다.

예시[편집]

A라는 주식의 현재가가 10,000원이라고 가정한다. 그럴 경우 이 주식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10,000원에 매도주문을 낸다. 다음날 주가가 9,000원으로 하락하면, 그 가격에 주식을 사들여 1,000원의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다.

비슷한 개념[편집]

공매도와 비슷한 개념으로 대주,대차거래(Covered short selling, 차입공매도)가 있으며 대주,대차거래는 약세장이 예상될때 시세차익을 얻기위한점에서는 공매도(무차입공매도)와 같으나 주식을 소유하고있는 타인으로부터 주식을 빌려 매도한다는 점에서 공매도와는 약간 다르다. 대주,대차거래는 주식차입이 확정된경우 한국주식시장에서 허용되며 개인과 기관 투자가의 거래 가능여부, 만기일, 장내/장외 거래가능 등에서 차이가 난다.


(무)차입공매도는 주가하락을 부추긴다는 우려가 있으며, 이같은 부작용을 방지하기위해 한국에서는 매도호가로만 주문이 가능한 업틱룰(up tick rule)을 적용한다.(ETF 차익거래등에서는 예외적용)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