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1946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고은아
출생 1946년 2월 16일(1946-02-16) (68세)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직업 영화배우, 사회기관단체인
배우자 곽정환

고은아(본명:이경희, 1946년 2월 16일 ~ )는 대한민국배우, 사회기관단체인이다.

학력[편집]

생애[편집]

1965년 홍익대학교 공예과 2학년 재학당시, 정진우 감독에게 발탁되어, 영화 《란의 비가》를 통해 데뷔하였다. 절정의 인기를 누리던 1967년, 합동영화사 사장 곽정환과 결혼하였다. 1967년에는 브라운관에 진출하여 KBS에서 탤런트 활동을 하다 TBC로 옮겨 《사모곡》(1972), 《달래》(1973), 《사미인곡》(1976) 등의 TV드라마에 출연하였다.[1] TV드라마 활동에 전념하면서 영화계와 거리를 두었던 그녀는 1971년 곽정환의 감독데뷔작 《애》에 주연으로 출연하며 영화계에 복귀하여,[2] 1972년 《며느리》로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면서 재기에 성공했다.[3] 1977년에는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배우로 꼽힐 만큼 전성기를 누렸다. [4] 1970년대까지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그녀는 1979년 영화 《과부》와 TV드라마 《여자의 얼굴,TBC》을 끝으로, 1980년대 들어서는 연예계활동을 접고 기독교인으로 선교활동과 기독교 방송활동에만 전념했다.[5] 1987년에는 고향 부산에 '은아극장'을 차리고 영화사 '은아필름'을 세워 제작일선에 나섬으로써, 합동영화사와 서울극장을 운영하고 있는 남편 곽정환과 함께 부부가 모두 영화사 사장이 되었다.[6] 여배우로서는 김지미 다음으로 두번째로 영화사를 차린 것이다. 2012년 제49회 대종상 시상식에서 곽정환-고은아 부부가 한국영화계에 세운 공을 인정받아 공로상을 나란히 수상했다.[7]

작품[편집]

영화[편집]

제작[편집]

수상[편집]

주석[편집]

  1. 高銀兒(고은아) 신앙생활로 보람의 나날 《동아일보》, 1990년 11월 2일
  2. 郭貞煥(곽정환)씨「愛(애)」로 감독데뷔 高銀兒(고은아)의 再起(재기)노린 멜로物 《경향신문》, 1971년 11월 15일
  3. 最優秀(최우수) 作品賞(작품상)에「義士(의사) 安重根(안중근)」 《동아일보》, 1972년 10월 28일
  4. 歌手(가수)수입이 俳優(배우)의 갑절 76년도—演藝人(연예인)수입… 《동아일보》, 1977년 8월 15일
  5. 高銀兒(고은아) 劇場(극장)사장님 됐다 《경향신문》, 1987년 1월 15일
  6. 高銀兒(고은아) 영화사차리고 社長(사장)에 《경향신문》, 1987년 4월 10일
  7. 대종상영화제 곽정환-고은아 부부, 공로상 수상 "놀란 업적들..기립박수" 《데일리안》, 2012년 10월 30일
  8. 作品賞(작품상)엔『갯마을』 제9회釜日映畵賞(부일영화상) 《경향신문》, 1966년 3월 5일
  9. 제1회大日映畵賞(대일영화상) 作品賞(작품상)에『南(남)과北(북)』 《경향신문》, 1966년 3월 12일
  10. 「中都(중도)」映畵(영화)·歌謠祭(가요제)서 選定(선정) 《경향신문》, 1972년 10월 23일
  11. …72년도 TBC 《경향신문》, 1972년 12월 28일
  12. 아시아 映畵祭(영화제) 韓國(한국),모두 10개賞(상) 차지 《경향신문》, 1974년 6월 17일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