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립주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립주의(孤立主義)는 국제정세가 자국의 경제나 안보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 경우, 국제분쟁에서 중립적인 위치를 유지하며 높은 관세를 매겨 정치, 경제적으로 국제사회에서 고립한다는 정책이다. 이 정책은 산업혁명 전, 중상주의 정책을 실시하던 나라에서 주로 쓰였다.

이 정책의 장점은 국제분쟁이 발생할 경우 그 국가는 전쟁의 위협에서 비교적 자유롭다는 것이며, 단점은 높은 관세(보호무역)가 다른 국가들로 하여금 보복관세를 매기도록 할 수 있으며, 이것은 그 국가의 경제에 해가 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많은 경제학자들은 고립주의가 지금과 같은 국제무역시대에는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영국[편집]

미국[편집]

미국의 고립주의는 초대 대통령 조지 워싱턴이임사에서 시작되었다. 이임사에서 워싱턴은 미국은 유럽의 어떠한 국가와도 관계를 맺으면 안되며 유럽의 분쟁에 휘말리면 안된다고 강조하였다. 그 이후 약 백여년 동안 미국은 먼로 독트린등을 통해 고립주의를 더욱 강화하였다. 이 고립주의는 맥킨리쿠바·필리핀 침공시어도어 루스벨트곤봉정책에 의해 변화하는 듯하였으나,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기 전까지 미국은 대체로 고립주의를 유지하였다.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였을 때, 대다수의 미국인은 미국이 중립을 유지해야한다 생각하였다. 하지만 루시타니아호사건독일무제한 잠수함 작전등으로 인한 선박 손실로 미국인의 감정은 연합군 쪽으로 기울기 시작하였고, 결국 짐머만 전보 사건으로 미국은 대독 선전포고를 심각히 고려하게 되었다. 그 이후 세 척의 미국 선박이 더 침몰하자, 미국은 지난 120년 동안의 고립주의를 포기하고 연합군쪽에 참전하게 되었다.

세계대전이 끝난 후 미국은 윌슨이 고안한 국제연맹에 가입하지 않고 다시 고립주의 정책으로 돌아섰다. 1930년대대공황은 미국의 고립주의를 강화시켜 제2차 세계 대전이 발발하기 전까지 미국은 네 차례에 걸친 중립법안의 통과 등으로 가능한 한 유럽의 사태에서 발을 떼려 하였다.

하지만 나치 독일의 잇달은 승리는 미국으로 하여금 경계를 하게 하였고 1940년에는 무기대여법을 제정하여 연합군의 전쟁 노력을 지원하였다. 1941년 12월진주만 사건은 미국이 연합군으로 참전하는 계기가 되었고 이는 연합군이 승리하는 계기가 되었다.

제2차 세계 대전은 미국의 고립주의 정책에 종지부를 찍는 계기가 되었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벌어진 냉전은 미국이 세계 곳곳에 군사를 파견하게 하게끔 하였고, 냉전이 끝난 후엔 "팍스 아메리카나"로 남게 되었다.


일본[편집]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