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음과 연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음 방법
장애음
파열음
불파음
마찰음
파찰음
치찰음
공명음
비강음
탄음
전동음
유음
접근음
홀소리
반모음
공명강
구강음
비강음
비모음
기류의 방향
설측음
치측음
중설음
기류의 근원
폐장기류음
고립기류음
(비 폐장기류음)
흡착음
방출음
내파음
성대의 울림
유성음
무성음
기식
유기음
무기음
긴장도
연음
경음
조음 위치
v  d  e  h

경음(硬音, 된소리, fortis)과 연음(軟音, lenis)은 음운의 구분되는 자질의 하나이다.

한국어 등의 언어에서는 파열음과 마찰음긴장도에 관한 것으로, 긴장도가 높은 쪽이 경음, 낮은 쪽이 연음이다.

한국어에서 경음이란, 성문의 긴장을 동반한 소리다. 경음에서는 기식이 존재하지 않으며 평음보다 성문의 긴장도가 더 강하다.

경음으로 분류되는 한국어 음소로는 , , , , 가 있으며 국제음성기호로는 [ ˀk ], [ ˀt ], [ ˀp ], [ ˀs ], [ ˀt͡ɕ(남) 또는 ˀt͡s(북) ]으로 나타낸다.

넓은 의미로는 /p, t/와 /b, d/ 등의 대립을 구분하는 용어로도 쓴다.

외래어 표기법에서의 된소리[편집]

외래어 표기법에서는 "파열음 표기에서는 된소리를 쓰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라고 서술되어 있다.[1] 그러나 사람들은 영어에서 온 외래어는 격음 (, , , )으로 적으면서 프랑스어에서 온 외래어는 경음으로 적는 경향이 있다.

주석[편집]

  1. ㅅ 계열 된소리도 포함. 원래 "씨스타"는 "시스타"로 표기하는 것이 외래어 표기법에 맞는 표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