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오르기 가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게오르기의 초상화

게오르기 아폴로노비치 가폰(Георгий Аполлонович Гапон, 1870년 2월 17일 ~ 1906년 4월 10일)신부는 러시아 정교회 사제 및 혁명가로 가퐁 신부라고도 불린다.

우크라이나 농부의 아들로 태어났으며, 1896년 신학교(theological seminary)에서 공부를 하였다.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이주하여 1902년 신학교를 졸업하였으며, 성 올가 고아원에서 종교 교사로 일하였다.

러 · 일 전쟁으로 금속 노동자들이 동맹 파업에 들어갔을 때 노동자의 생활 개선을 황제 니콜라이 2세에게 직접 청원하기 위해 노동자 데모를 직접 지휘하였다. 그러나, 군인들의 무차별 사격으로 3000명의 사상자가 생기는 학살이 일어났는데, 이 날을 피의 일요일사건이라고 부른다.

그 후, 영국으로 망명하였다가 무기를 탈취하려하는 등 각종 계획을 세웠으나 모두 실패하자 경찰과 협력한 뒤 1906년에 귀국했으나 간첩으로 몰려 사회 혁명당원들에게 암살당했다.

암살된 가폰의 시체

바깥 고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