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양민 학살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강화 양민학살 사건(江華良民虐殺事件)은 1951년 1월강화도 주민들이 조선인민군에 협력했다는 이유로 대한민국 국군에게 학살당한 사건이다.[1][2]

당시 상황[편집]

강화 양민학살 희생자 단체의 핵심 인사의 증언에 따르면 강화향토방위특공대가 학살의 가해자로, 그의 주장에 따르면 1951년 1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저녁마다 매번 10명씩 60여명을 갑곶 나루터와 옥림리 옥계갯벌에서 바다를 향해 세워 놓고 뒤에서 총으로 쏘아 사살했다고 한다. [3]

가해자들의 입장[편집]

강화특공대 전우회는 자신들을 전쟁범죄자로 규정한 진실화해위의 결정서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전우회는 강화특공대가 공식적으로 사람을 처단한 사례는 좌익세력의 우두머리였던 하점면 면장이 유일하다고 주장한다. [4]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강화교동도 학살•1 '우익단체가 주민 212명 총살' 공식확인 유족 주장 사실로…", 《경인일보》, 2006년 2월 28일 작성.
  2. "강화지역 민간인 학살 희생자 고유제 및 추모제", 《민주노동당》, 2009년 10월 20일 작성.
  3. 《신편 강화사(新編 江華史》(2003)
  4. ""정부가 역사를 왜곡하니 대한민국이 포격당하는 것"", 《조선일보》, 2011년 1월 15일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