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 지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감성지수(感性知數, emotional quotient)는 감성지능(emotional intelligence)의 잘못이다.

미국 예일대학교 심리학 교수 피터 샐로베이(Peter Salovey)와 뉴햄프셔대학교 심리학 교수 존 메이어(John D. Mayer)가 감성지능(emotional intelligence)을 이론화해서 책을 출판했다. 두 교수에 의해 이론이 발표된 이후 미국의 상업 작가 다니엘 골만(Daniel Goleman)이 아무런 심리학적 근거 없이 감성지능(emotional intelligence)라는 책을 썼는데, 이 책이 미국 내에서 관심을 끌자 타임(TIME)지 기자가 다니엘 골만의 책을 일부 인용해서 자기 마음대로 EQ라고 이름을 붙였다. 한국 내에선 타임(TIME)지가 보도하기 하루 전에 중앙일보에서 타임(TIME)지 보도를 일부 발췌해 부정확한 내용을 EQ라는 이름으로 알리게 되었다. [1]

EQ가 자신의 감정을 다스리고 다른 사람의 감정까지 읽어내는 지수로서 대인관계를 원활히 하는 사회 적응 능력을 평가한 것이라 알려져 있으나 감성지능(EI)은 IQ처럼 수치로 나타낼 수 없다.[2]

참고자료[편집]

  1. 김원중, “감성지능의 이해와 오해”, 마산: 경남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 2008.
  2. Ibid.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