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하 (호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각하(閣下)는 '전각 아래에서 뵙는다'는 뜻이며 귀족이나 고위 관리, 고위 장성 등 고위 관직에 있는 사람들과 로마 가톨릭교회주교대주교 등에게 붙여진 2인칭 말이다. 조선 인조 때부터 왕세손에 대해 이 호칭이 쓰였다. 기타 중세 유럽에서는 누구에게나 붙일 수 있는 경(Sir)이라는 호칭 자신의 상급자에게 각하라는 경칭을 붙였다.

중국에서는 귀하와 비슷한 뜻으로 쓰인다. 대한민국에서는 대통령부통령, 국무총리, 부총리, 장관과 군대의 장성들에게도 붙인 존칭이었다.

오늘날 한국에서는 대통령 또는 로마 가톨릭교회주교대주교에게 각하라는 경칭을 붙이고 있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