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토 요시아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가토 요시아키

출생 1563년
사망 1631년 10월 7일
국적 일본 일본
별칭 孫六, 茂勝
직업 무인
부모 가토 노리아키

가토 요시아키(일본어: 加藤嘉明, 1563년 ~ 1631년 10월 7일)는 일본 아즈치모모야마 시대, 에도 시대의 무장, 다이묘이다. 이름이 가토 요시아키라라는 설도 있으며, 다른 이름은 시게카쓰(茂勝)이고, 통칭 마고로쿠(孫六)이다. 시즈가타케의 일곱 자루 창 중 한 명으로 유명하다.

초기 활동[편집]

에이로쿠 6년(1563년),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가신 가토 노리아키의 맏아들로 태어났다. 태어난 해에 미카와 잇코 잇키가 발발하였는데, 아버지 노리아키가 잇키측에 가담하고 이에야스를 배신하였다. 이로 인해 노리아키는 유랑하는 신세가 되었고, 요시아키도 같은 처지에 놓였다. 마침내 요시아키는 오와리노쿠니에서 가토 가게야스의 천거를 받아 하시바 히데요시에게 발탁되어 고쇼로 일하게 되었다.

시즈카타케 전투[편집]

오다 노부나가 사후인 덴쇼 11년(1583년)에는 히데요시와 시바타 가쓰이에 사이에서 벌어진 시즈가타케 전투에 참전하여, 후쿠시마 마사노리, 가토 기요마사 등과 함께 맹활약함으로써, 시즈가타케의 일곱 자루 창 중 하나로 손꼽히게 되었다. 요시아키는 이후 덴쇼 13년의 시코쿠 정벌, 덴쇼 15년의 규슈 정벌, 덴쇼 18년의 오다와라 전투 등에서 수군을 이끌고 참전했다. 덴쇼 14년에는 전공을 인정받아 아와지노쿠니의 1만 5천 석 영지를 받아 다이묘가 되었다.

조선 전쟁[편집]

분로쿠 원년(1592년)에 발발한 임진왜란 때 수군을 이끌고 이순신이 지휘하는 조선 수군과 싸웠다. 그러나 이순신 수군에게 번번히 패배하고 말았다. 칠천량해전에서 원균의 조선 수군을 궤멸시키다. 이 해전 에서 요시아키는 왼팔의 부상을 입었다. 그 공적으로 분로쿠 4년에 이요노쿠니의 6만 석 영지를 지급받았다. 정유재란 때에도 명나라의 수군에 포위되어 울산성에서 농성하고 있던 가토 기요마사를 구원하였고, 영지도 10만 석으로 증가되었다.

귀국[편집]

게이초 3년(1598년), 히데요시가 사망하자 귀국하였고, 이시다 미쓰나리와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대립하는 상황에서 이에야스파에 속하였다. 게이초 4년, 마에다 도시이에 사후 가토 기요마사가 미쓰나리 살해를 기도하였을 때 습격자 중 일원으로 가담하였다. 게이초 5년, 이에야스가 우에스기 가게카쓰의 모반을 주장하고 토벌 명령을 내리자 요시아키도 출진하였다. 이에야스가 오사카 성을 비운 사이 미쓰나리가 거병하여 세키가하라 전투로 이어졌는데, 요시아키는 그 전초전인 기후 성 전투, 오가키 성 전투에 참전했고, 세키가하라 본 전투에서는 미쓰나리의 군대와 싸워서 전공을 올렸다. 전투 이후, 그 공적으로 이요 마쓰야마 번 20만 석으로 증가 전봉되었다.

말기[편집]

마쓰야마 성

히데요시로부터 은급을 받은 다이묘라 하여 이에야스로부터 위험시되었던 요시아키는 오사카 여름 전투 때는 에도 성 수비로 머물렀으며, 오사카 겨울 전투 때는 도쿠가와 히데타다를 따라 참전했다. 겐나 5년(1619년)에는 후쿠시마 마사노리의 영지 몰수에 따른 히로시마 성 접수를 담당했다. 간에이 4년(1627년), 아이즈 번가모 다다사토가 사망하고 후계 문제로 가모 가문이 삭감 전봉되면서, 아이즈 번 40만 석 영지로 전봉되었다. 요시아키는 마쓰야마 번주로 취임한 뒤 마쓰야마 성을 건축하고 있었는데, 결국 아이즈로 옮겨가면서 완성을 보지 못하게 되었다. 성이 완성된 것은 가모 다다토모가 재임할 때였다. 간에이 8년(1631년)에 69세의 나이로 사망하였고, 적자인 가토 아키나리가 그 뒤를 이었다.

주요 가신[편집]

관련작품[편집]

영화
전 임
없음
이요 마쓰야마 번 번주
1600년 ~ 1627년
후 임
가모 다다토모
전 임
가모 다다사토
제1대 아이즈 번 번주 (가토 가문)
1627년 ~ 1631년
후 임
가토 아키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