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거-뮐러 계수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Geiger.png

가이거-뮐러 계수관(영어: Geiger–Müller tube, GM tube)는 가이거 계수기의 검출기로서, 이온 방사(ionizing radiation)에서 나오는 원소를 검출한다. 보통 '틱' 하는 소리가 나도록 되어 있다. 이 기계를 1908년에 고안한 한스 가이거1928년이를 발전시켜 지금의 모양으로 만든 발터 뮐러의 이름을 따서 부른다. [1] 이는 기체 이온화 검출기(gaseous ionization detector)의 일중이고 가이거 판 (Geiger plateau)에 고전압을 걸어 사용한다.

가이거 계수기는 하드웨어적인 난수 발생기로도 사용한다.

참고[편집]

  1. H. Geiger and W. Müller (1928년). Elektronenzählrohr zur Messung schwächster Aktivitäten. 《Naturwissenschaften》 16 (31): 617. doi:10.1007/BF01494093.